2017.10.21 토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울산새내기
     
"어른 공경할 줄 아는 아이로 자라길"
[이향직·변혜정부부 둘째 아들 '파랑이']
2011년 05월 17일 (화) 21:00:13 이보람 usybr@ulsanpress.net
   
▲ 이향직·변혜정 부부와 지난 9일 태어난 둘째 아들 파랑(태명) 군, 첫째 딸 정민 양. 유은경기자 usyek@

"밝고 씩씩하면서 어른에 대한 공경심이나 가족에 대한 생각을 가진 아이로 자랐으면 해요"

 17일 보람병원 입원실 5층에서는 웃음소리가 복도 밖까지 흘러 넘쳤다. 지난 9일 오전 7시 6분 3.7㎏으로 태어난 '파랑(태명·남)이'를 둘러싸고 이향직(36)·변혜정(33)부부와 딸 정민(4), 정민이의 외할머니, 이모, 사촌동생까지 모두 모였기 때문이다.

'나 보다 우리' 가르칠 것
 회사 내 위탁시설 마련 등
 맞벌이 부부 위한 정책 필요


 유독 이향직씨의 얼굴은 더욱 웃음꽃이 피어나고 있다. 이씨의 주위에서 딸-아들이면 100점 만점에 300점이라며 부러워하며 축하를 해와 둘째가 태어나 생긴 기쁜 마음이 조금 더 부풀었다. 정민양에 이어 파랑이까지 직접 탯줄을 잘랐다는 이씨는 "첫째 때도 떨리더니, 둘째 때도 여전히 가위 잡을 때 떨리더라"고 전했다.

 '파랑'이라는 태명은 파랑이의 누나 정민 양이 지었다. 이향직씨 부부의 친구가 지난 해 둘째를 출산했는데 그 집 아이 태명이 '분홍'인 것을 듣고 정민양이 좋아하는 색 '파랑'으로 동생 이름을 짓겠다고 해 결국 '파랑'으로 결정됐다.

 변혜정씨는 "우리 파랑이 태명도 정민이가 짓고, 태교도 정민이가 다했어요. 정민이가 태담도 많이하고 동화도 읽어주고 했거든요"라며 "정민이 때는 입덧이 심해서 그런지 작게(2.38㎏) 태어나서 걱정이었는데, 둘째는 커서 걱정이네요"라고 웃었다.
 둘째의 탄생으로 이향직씨의 마음가짐도 조금 달라졌다.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놀아주지 못한 게 미안해 다시 한 번 잘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더라구요. 또 아무래도 동생이 생기면 첫 애가 많이 불안해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니까 그 쪽으로도 신경을 많이 쓰게 되네요"

 이향직·변혜정 부부 역시 맞벌이다. 그렇다보니 아이의 양육은 여느 집과 다름 없이 큰 부담이다. 이들 부부는 회사 내에 위탁시설이 마련되는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안이 필요하지 출산장려금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저희도 준비를 하고 가져야겠다는 생각에 첫애도 결혼 후 3년 뒤에 가졌고, 둘째도 그렇거든요. 출산장려를 하고 싶다면 맞벌이 부부나 국민들이 정말로 필요로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봐요"

 이들 부부가 바라는 것은 아이가 건강하고 밝게, 또 어른을 공경할 줄 아는 아이로 자라나는 것이다. "건강하고 밝고, 씩씩하게 컸으면 좋겠어요. 또 요즘 저출산이다 보니 모든 게 아이에게 집중되는데, 저희 집은 어른에 대한 생각을 갖도록 신경을 쓰고 싶어요. 개인보다는 가족을 느끼게 하고, 가르치고 싶네요"  이보람기자 usybr@ulanpress.net

이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LNG선 발주 회복세 내년부터 본격화
병원의 꽃, 원무팀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한층 깊어진 가을, 연인·가족 함께한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울산시 건설사 하도급 관리 전담TF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