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노동자부터 손잡아 주는 행정 펼칠 것"
"서민·노동자부터 손잡아 주는 행정 펼칠 것"
  • 최재필
  • 승인 2011.05.2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의 인물] 김종훈 동구청장

 대학 1학년 5·18사진전 보고 '민주화 운동' 참여 결심
'주민이 주인인 도시' 실현 위해 구민의견 수렴 의무화
 중소상인·소외계층 우선 지원…무상급식 단계별 시행

   
 
'노동자의 도시' 울산 동구에서 지난 4·27재선거를 통해 울산 동구청장으로 당선된 김종훈 동구청장이 취임 한 달째를 맞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지역 현안 파악에다 각종 행사 참여로 눈코뜰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그를 만나 동구의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

"주민이 주인인 동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종훈 동구청장은 선거 때부터 항상 '주민이 구청장'이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해왔다. 이 때문인지 그가 만나자마자 던진 첫 마디가 '주민'이었다.

 '주민이 주인인 도시'가 김 구청장이 꿈꾸는 동구의 미래상 인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대립'이 아닌 '화합과 양보'가 중요하다고 그는 강조한다.
 "정치를 시작하면서부터 꿈꾸던 사회가 보편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 더불어 사는 사회"라는 그는 "세계적 기업이 있는 동구지역에서 기업과 주민의 화합을 이끌어내 '주민이 살기좋은' 동구를 건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구청장은 태생부터 노동운동가다. 83학번인 그가 노동운동에 발을 내딛게 된 것은 대학 1학년 때 서울지역 대학교 연합회에서 주최한 한 전시회에 걸려 있던 한 장의 사진 때문이다.

 그는 "당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알리는 사진이 떡하니 걸려있는데, 울산지역에서 알고 있는 사실과는 너무 달랐다"고 말하며 "피흘리는 광주시민의 모습이 충격적이었고, 이를 계기로 진실규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민주화운동'에 참여하게 됐다"고 소회했다.
 서울에서 내려온 그는 지역에서 처음으로 울산대민주화투쟁위원회를 결성한다. 이로 인해 옥고도 치렀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현재 자신을 만든 자산이라고 역설한다.

 이 때문인지 그는 서민층과 노동자를 위한 정책을 많이 구상하고 있다. '서민이 잘사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그의 신념과 맞물려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김 구청장은 복지, 문화 인프라 확충을 재임기간 중 가장 역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저소득층과 소외계층 중심의 복지정책을 펴고, 사각지대에 놓은 구민을 위해 한층 강화된 사회안전망 구축, 사회적 약자인 노인과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 등을 펼칠 계획이다. 적극적인 복지 인프라 구축이 구민 모두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보편적·상식적 사회로 나갈 수 있는 첩경이기 때문이라는게 김 구청장의 설명이다.

   
 
 그는 우선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강조한다. "동구는 현대중공업이라는 일류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기업의 지역사회환원은 사회적 책무다. 이윤의 분배, 지역사회와의 공유 등이 주민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기업의 지역 속 역할을 이끌어내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소상인과 소외계층 지원 등 서민을 위한 정책 추진의지도 강하다.
 그는 "구정을 맡은 지 한 달 정도 지났지만 미소금융재단과 전통시장 상인들간의 협약을 통해 재래시장 상인들에게 저금리 소액대출 지원부분을 우선 실행했다"며 "남은 임기동안 비정규직과 서민들이 행복한 동구를 만드는데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김 구청장은 대왕암공원 명승지정 등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왕암이 명승으로 지정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이는 동구가 해양관광산업 육성이라는 신성장동력 창출에 중요한 과제"라며 "주민들의 재산권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적극적 협의를 통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 무상급식에 대해서도 "울산시와 교육청과 협조해 단계별 시행계획을 세워 점차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김 구청장은 행정은 철학과 마인드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리더의 몫은 전문적 행정지식이 아니라 방향 제시라는 것이다.

 그는 "공무원은 동구의 행복한 변화, 발전을 위해 일을 추진해 나가는 전문가 집단이다. 동구의 살림살이에 대해 공무원들 만큼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은 없다"며 "이들이 소신있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게 리더의 역할이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지난 선거에서 변화를 원하는 주민들의 소리를 들었다며 변화된 동구가 주민들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강한 추진력과 소신이 자신의 장점이라고 손꼽은 김 구청장은 '보편적 사회 건설'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다시 한 번 다짐했다. 특히, '주민이 주인인 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그는 모든 행정에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있다.
 김 구청장은 "재임 기간동안 구민을 위한 구정을 펼쳐 구민들이 실질적으로 느끼는 행복지수가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두 손을 꽉 잡았다. 최재필기자 uscjp@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