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추천도서] 대통령과 루이비통
[금주의 추천도서] 대통령과 루이비통
  • 울산신문
  • 승인 2012.08.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소비패턴 분석 바람직한 소비문화 제시
   
 

왜 대통령 후보 토론회는 주말연속극 시청률을 이기지 못할까? 왜 사람들은 '꽝'이 될 걸 알면서도 매주 복권을 사는 걸까? 왜 '오늘까지만 할인' 혹은 '얼마 이상 구매 시 상품권 증정'이라는 문구에 혹해서 생각지도 않았던 지출을 하는 걸까? 점심은 김밥 한 줄로 대충 해결하고 밥값보다 더 비싼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의 속마음은 뭘까?


 <대통령과 루이비통>은 이런 질문들 -사람들이 비이성적으로 행동하는 이유-에 대한 답을 준다.


 이 책이 더욱 특별한 점은 '한국 소비자'에게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우리 자신들의 소비패턴에 대한 궁금한 것들을 알 수 있단 점이다.


 책·문화 및 정치·경제 상황 등이 다른데도 외국의 이론을 한국에 적용해 설명하는 기존의 마케팅 도서들과 달리 이 책의 중심에는 '한국인'이 있다.


 저자인 황상민 연세대 심리학 교수는 교육열, 디지털 활동, 프로 야구 붐, 명품소비 등 한국 사회에서 나타나는 소비행위를 연구한 끝에 '야구 팬의 여섯 가지 유형', '디지털 신인류', '명품소비 심리코드' 등 숨겨져 있던 한국 소비자의 마음을 수면으로 끌어냈다.


 지금까지 소비자를 단순히 물건 팔 대상으로만 보고, '원인'도 모르면서 마케팅 전략을 짜느라 머리를 싸맸던 기업들에게 소비자의 행동 원인인 소비심리를 구분해 소비집단을 나누고 집단별로 적용할 수 있는 마케팅 방법을 제시한다.


 이 책은 대한민국을 지배하는 트렌드, 주류를 따르는 한국인의 심리 등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싶은 누군가-기업, 정치인, 심지어 명품을 좋아하는 여자 친구를 가진 남자까지!-와 자신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궁금한 소비자 개인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담았다. 또한, 단순히 돈을 주고 물건을 사는 행위로만 인식됐던 '소비'에 '선거'와 '소통' 등 다양한 행위를 포함시키며 새롭게 정의한다.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시간을 보내기 위해 하는 행위와 선거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 더 나아가 자신의 가치관대로 인생을 사는 것조차 모두 소비행위이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소비자 인사이트', 아니 '한국인 인사이트'를 발굴, 한국인의 마음을 이해하며 앞으로 우리가 나아갈 '바람직한 소비'의 길을 전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