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뱀의 경전
이강하
2013년 07월 07일 (일) 21:21:40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그녀의 몸에 아프리카가 흐른다
풀잎을 스치는 비늘이 오늘은 영락없이
꽃 피는 형색이다 애초에
그녀의 몸은 단청이었다 빛깔로 소리를 잠재우고
새 잡으러 나무를 휘감아 오르다 기둥이 된 이후
시끄럽게 우는 개똥지빠귀를 꿀꺽,
풍경이 삼킨 것은 어쩔 수 없는 일
그녀가 단청으로 건너오기까지
개구리들의 몸 보시는 그칠 줄 몰랐다
 
아프리카 주술이 일주문을 통과해
연못을 휘젓고 대웅전을 휘감아
단청으로 법어를 수놓는 길, 그녀는
처음부터 길게 눈뜨고 꼬리에 힘을 가했을 것이다
흔들리는 세상을 고요히 잠들게 한 것이다
 
혀끝으로 스르륵 미끄러지는 아프리카차
풀잎의 소스라침을 듣는다 몸 깊숙이
절집 한 채 있다고 내 목을 감고 꿈틀거린다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선명해지는 단청
하늘 한 바퀴 휘감아 오르고 있다


■ 오래 전, 지인과 함께 포항에 위치한 '오어사'에 간 적이 있다. 초봄이라 바람이 칼날처럼 날카로웠으나 절을 낀 사방의 비경은 매우 경이로웠다. 꽁꽁 언 손바닥 위로 지인이 건넨 따뜻한 커피 한 잔이 詩心을 불러냈다. 단청을 한참 바라보았다. 절이 만들어지는 것은 쉬운 것이 아니라는 것과 먼 나라 아프리카와 큰 뱀을 생각했다. 시 한 편이 완성되는 과정처럼. 종교는 다르지만 나는 가끔 사찰을 방문한다. 깨끗한 영혼이 넘쳐나는 곳, 숲의 숨소리가 바로 내 神이기 때문이다. ※약력-계간《시와세계》등단. 시집 <화몽花夢>이 있음. daso7766@hanmail.net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LNG선 발주 회복세 내년부터 본격화
병원의 꽃, 원무팀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한층 깊어진 가을, 연인·가족 함께한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울산시 건설사 하도급 관리 전담TF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