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2013년 10월 06일 (일) 20:24:2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권정욱

어떤 무덤가
만개한 꽃다발 꽂혀있다
꼿꼿한 품새 예사롭지 않더니
다가가 내려다보니 흐드러지게도
플라스틱 꽃
 
누가 한 아름 거짓 묶어
향기 강요하고 갔는지
슬픔 지키기엔 삶이 너무 길다는 것
한 번 오살지게 배워보자는 것인지
 
칼바람에 고립된 국도변에
낯익은 그림자 하나
버려져 있다

■ 작가노트
다자녀를 키우는 친구가 있습니다. 한동네 살고 있어 가끔 그의 담장을 지나칠 때가 있습니다. 늘 왁자한 소리가 들립니다. 넘겨다보고 싶은 것은 아마 우리에게 옛 향수가 있어서 일겁니다. 형제와 자매들 그리고 많은 사람들. 딱히 어떤 향기 없다 손치더라도 늘 아련한 것은 우리의 영혼 한 모퉁이를 그들의 몫으로 남겨놓았기 때문일 겁니다. 그래서 그들은 영원히 아무런 가식 없이 남아 있는 것이겠습니다.
※약력- 1961년 마산출생. 문학저널 등단. 청파문학 동인.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LNG선 발주 회복세 내년부터 본격화
병원의 꽃, 원무팀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한층 깊어진 가을, 연인·가족 함께한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울산시 건설사 하도급 관리 전담TF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