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울산의 재발견
     
[울산의 재발견] 북구 송정 박상진호수공원
분노와 슬픔의 봄, 걸으면 위안 얻을까
2014년 04월 17일 (목) 19:51:44 김은혜 ryusori3@ulsanpress.net
   
▲ 호수공원의 입구에서 데크를 따라 걷다 중간쯤에 이르면 송정저수지를 내다볼 수 있는 정자가 마련 돼 있다.

세상이 흉흉하다. 시린 겨울을 극복하고 만개한 꽃으로 봄의 찬란함을 맞이하는가 싶더니 그 찰나에 안녕을 고하는 꽃비가 연일 비보(悲譜)가 되어 들려온다.
배려가 부족한 탓이었나보다. 언제나 베풀기만 해줬던 자연에게 고개를 숙여야 할 때다. 잘못을 손으로 다 가릴 수 없기에 그냥 모두 들쳐내기로 했다. 마음과 같이 흐릿한 해가 뜬 어느 하루. 산과 물이 있는 자연을 찾았다. 북구 송정저수지다. 호수공원으로 정비되면서 사람의 흔적이 남겨졌지만 혼란스러운 마음을 다독여 줄 수 있는 자연이 충분히 남아있었다.  글·사진=김은혜기자 ryusori3@
 

김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병원의 꽃, 원무팀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12월부터 울산 하늘에도 드론 마음껏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운명 오늘 결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중부도서관 임시 이전 후유증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