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5 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울산의 재발견
     
[울산의 재발견] 북구 송정 박상진호수공원
분노와 슬픔의 봄, 걸으면 위안 얻을까
2014년 04월 17일 (목) 19:51:44 김은혜 ryusori3@ulsanpress.net
   
▲ 호수공원의 입구에서 데크를 따라 걷다 중간쯤에 이르면 송정저수지를 내다볼 수 있는 정자가 마련 돼 있다.

세상이 흉흉하다. 시린 겨울을 극복하고 만개한 꽃으로 봄의 찬란함을 맞이하는가 싶더니 그 찰나에 안녕을 고하는 꽃비가 연일 비보(悲譜)가 되어 들려온다.
배려가 부족한 탓이었나보다. 언제나 베풀기만 해줬던 자연에게 고개를 숙여야 할 때다. 잘못을 손으로 다 가릴 수 없기에 그냥 모두 들쳐내기로 했다. 마음과 같이 흐릿한 해가 뜬 어느 하루. 산과 물이 있는 자연을 찾았다. 북구 송정저수지다. 호수공원으로 정비되면서 사람의 흔적이 남겨졌지만 혼란스러운 마음을 다독여 줄 수 있는 자연이 충분히 남아있었다.  글·사진=김은혜기자 ryusori3@
 

김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2030년 '황금의 삼각 대도시' 개
市, 정부 100대 국정과제 투트랙
전교생 1악기·1종목 갖기로 소질 발
"머무르지 않고 지역 언론의 사명 다
울산, 사상 첫 식수 전량 낙동강물
기적이 잉태되는 곳
문재인 정부 100대 과제에서 소외된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을 보고 난 소회
자수정유원지 인근 임야 1만여평 불법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