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20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일상탈출
     
[일상탈출] 구례 사성암
두 가지 풍경이 주는 감탄과 위안의 공간
2014년 05월 15일 (목) 20:25:20 김정규 kjk@ulsanpress.net

절집은 내면의 공간이다. 구도를 향한 절집 사람들의 시선은 늘 안으로 향한다. 바깥세상의 번잡함도 산문을 넘어서지 못하며 공부하고, 깨닫기를 갈망하는 수도자의 자세는 늘 조용해 지나는 것에 미련을 두지 않는다. 그래서 절집은 스스로 단속하며 절제해 세상의 풍경과 구별된다.


   
▲ 구례 너른 들판위에 우뚝선 오산에 자리잡은 사성암에 오른 사람들은 절벽에 걸터앉은 위태로운 모습에 탄성을 짓고 발아래 펼쳐지는 광활한 풍경에 위안을 얻는다. 사진은 사성암 유리광전.

저기 섬진강 줄기 어디쯤 구례 들판에 우뚝 솟은 산 절벽에 절집이 있다 했다. 벼랑에 매달린 듯 위태로운 그곳에 신라 고승 4명이 한 시절 화두를 붙들고 용맹정진해 사성암(四聖庵)이라 이름을 가졌다.
사성암은 오래된 절이 아니다. 백제 성왕 22년에 연기조사가 세웠다는 기록은 존재하나 그 시간을 증거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단지 20m 절벽에 새겨진 마애여래약사불만이 천 년이 넘는 시간을 묵묵히 건너왔을 뿐이다. 텅 빈 역사를 가졌음에도 꾸준히 사람들의 발길을 이끄는 것은 지리와 섬진을 품어 만든 깊은 탄성과 넓은 위안의 풍경이다.

사성암을 찾아가는 길, 비구름이 낮게 깔렸다.   글·사진=김정규기자 kjk@ulsanpress.net

     관련기사
· 발아래 섬진의 들과 눈앞에 지리를 품은 수도 도량
김정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차 위기 호소, 기본급 동결·성과
걱정되네요, 그대
제외됐던 상여금·성과금 포함 촉각
회사 위기에 눈감고 귀막은 현대차 노
박태완 전 중구의장 등 1천명 민주당
울산농협, 초등학생 은행 직업체험 행
홍준표, 정부 탈원전 정책 강도높게
두왕사거리 대형 송수관로 파손 일부지
현대차 노사 임단협 장기화 25일 판
"공익사업 편입토지 보상관련법 개정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