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7 금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일상탈출
     
10만여 그루 숲속에서 초록빛 휴식…생태체험은 덤
[일상탈출]경남 진주 경남수목원
2014년 06월 26일 (목) 21:15:02 김주영 uskjy@ulsanpress.net

# 가볍게 떠나는 당일 여행
늦은 유월의 숲은 온갖 살아있는 것들의 기척으로 가득하다. 햇살을 받은 나무잎은 맨들맨들 윤이 나고, 유월의 따스한 공기 속에서 나무껍질은 말랑거린다. 스폰지처럼 뭐든 흡수할 것 같다. 나무둥치에 서린 이끼마저 생기가 도는 때가 유월이다. 숲에 고인 공기에서는 달콤하고 상쾌한 박하향이 나는 듯하다.
 알고 계신 유월의 숲이 있으신지. 울산에도 신불산 자연휴양림이나 반구대암각화 주변을 중심으로 한실마을, 석남사 숲길, 태화대숲 등 좋은 숲이 많다. 그러나 아쉽게 울산에는 수목원이 없다. 휴양림이 방문객이 잠시 머물며 숲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면, 수목원은 그 기능 뿐 아니라 다양한 수종의 나무를 연구, 보존하는 기능까지 겸한다.
 경남수목원은 경북수목원과 함께 울산에서 찾기에 그나마 가까운 큰 규모의 수목원이다. 지난 12일 가족과 나들이지로 이 곳을 찾았다.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처음 마주친 나무부터 그 위로 휘황한 봄햇살이 사금파리처럼 반짝이며 내려앉고 있었다.

   
▲ 경남수목원 내 잔디밭 모습. 메타세콰이어 나무가 사열하듯 양 옆으로 도열한 풍경을 뒤로 넓게 자리한 잔디밭 풍광은 이국적인 정취를 전한다.

1993년 반성수목원 개원 2000년에 개명
56㏊ 1,500여종 10만여본 심은 식물낙원
식물원·박물관·동물원 등 볼거리 풍성

 
# 이국적 풍광 자랑하는 메타세콰이어 길 일품
경상남도 진주시 이반성면 대천리에 위치한 경남수목원은 지난 1993년 도립 반성수목원으로 개원, 2000년 지금의 이름으로 바꿨다.
 그래서 진주사람들은 이곳을 여전히 반성수목원이라고 부른다. 진주 사는 지인이 진주에 가면 꼭 반성수목원에 들리라 했는데, 그곳이 바로 경남수목원이었던 것이다.
 전체 면적은 56㏊. 총 1, 500여종 10만여본의 식물들이 이곳에서 조용히 숨을 내쉰다.
 매표소를 지나 숲 길에 들어서자, 팔을 벌리고 깊은 심호흡을 해본다. 맑은 공기가 몸 속 깊이 스민다. 어디선가 아카시아향이 나는듯도 하고 라벤더 향 같기도 하다. 머릿속이 맑아지는 느낌이다.
 그리고 곧 작은 다리 하나를 지나니 이 곳의 자랑인 메타세콰이어 길이 나온다. 총 4개의 메타세콰이어 길 중 하나로, 비교적 짧은 길이다.
 가장 긴 메타세콰이어 길은 방문자센터와를 지나면 나오는데 총 300m 가량 이어진다. 커다란 나무가 사열하듯 양 옆으로 도열한 풍경은 마치 우리나라가 아닌 듯한 풍경을 선사한다. 천천히 걸으면 20분 정도 걸리는 짧은 거리지만 걷는 내내 바람이 나무를 흔들어 대고 나무는 향기로운 냄새를 풍긴다.

   
▲ 산림박물관은 어린이들의 체험장소로 인기가 높다.


# 낮은 평지 길 아이부터 노인까지 편하게 이동
경남수목원의 장점은 등산로로 올라가지 않는 이상 낮은 평지로만 이루어져 있어 어린 아이부터 노약자까지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점이다. 기자가 이 곳을 선택한 이유이기도 했다. 아직 돌이 채 안 된 아기를 유모차에 태워 곳곳을 돌아다녀도 전혀 어려운 점이 없었다.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은 다양한 식물원과 산책로, 동물원도 이곳이 다양한 연령층에 인기를 얻는데 한몫한다.
 메타세콰이어 길의 끝에서 만날 수 있는 잔디원을 시작으로 봄에 특히 아름다운 장미·철쭉원, 연못 등이 아름답게 꾸며진 화목원, 열대식물원, 수생식물원, 약용식물원, 민속식물원 등이 이어진다.
 특히 야생동물관찰원과 산림박물관은 가족 단위 관람객에게 체험장소로 인기가 높다. 이날 찾은 산림박물관에서도 유치원에서 온 어린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경남수목원 하용식 담당은 "우리 수목원은 자녀가 있는 가족 관람객에게 체험장소로 인기가 많다"며 "온 가족이 찾아 휴식을 즐기는 한편 자연학습도 할 수 있어 주말에는 잔디밭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 경남수목원의 자랑 메타세콰이어길.

# 걷을 수록 청청한 숲의 기운 만끽
전망대 가는 숲길도 빼먹으면 아쉬운 곳이다. 길섶 나무 듬성듬성하고 인적 분명한 평범한 길인데도 발길 잡는 구석이 있다.
 전망대 위쪽으로 난 산책로까지 가보진 못했지만 하 담당은 이곳을 꼭 가봐야 된다고 했다. 활엽수원, 침엽수원 등 테마에 맞게 조성된 수종들은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시 온 길을 되돌아갈 시간. 걸음은 느리게, 느리게 앞을 향해 나아간다. 그렇게 얼마나 갔을까. 또 다시 나타난 메타세콰이어 숲길. 그 사이로 왔던 길이 보인다. 드문 드문 늦은 봄에 피어난 꽃들이 숲 속에 깃들어 있다.
 문득 대학시절 탐독했던 헨리 데이빗 소로우의 한 구절이 생각난다. 분명 오늘 이 산책에 어울리는 한 구절이다.
 "나는 자유롭게 살기 위해 숲속에 왔다. / 삶의 정수를 빨아들이기 위해 사려 깊게 살고 싶다. / 삶이 아닌 것을 모두 떨치고 / 삶이 다했을 때 삶에 대해 후회하지 말라."
 숲 속 나무들은 이렇게 삶의 지혜를 전한다. 다가올 7월은 또 새 마음으로 시작해야지. 귀갓길에 힘을 얻는다.

함께 가볼만한 곳-거창 금원산 생태수목원
경남수목원을 한여름과 같은 무더운 날에 찾는 것은 '비추'다. 그럴때 찾기 좋은 곳이 바로 경남 거창에 위치한 금원산 자연휴양림 내에 생태수목원이다. 둘 다 공립이라 입장료도 저렴하다.
 거창군 위천면 금원산길 648-210번지에 소재한 금원산생태수목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고산지대에 위치하고 있다. 다양한 고산지대 식물과 야생화가 만발해 있으며 100년의 전통을 뚝심으로 지켜온 나무들이 거대한 숲을 이루고 있다.
 또 금원산 도립공원의 계곡도 해발 750~900m에 위치하고 있는데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그고 있으면 한여름의 더위를 잊게 해줄 쿨한 나들이 장소로 안성맞춤이다.
 7,8월에는 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는 숲속교실, 환경음악회도 열린다. 문의 경남수목원 055-254-3811. 금원산생태수목원 055-254-3971~6.

김주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시철도 양산선 연내 착공 가속도 붙
현대重, 고사직전 해양플랜트 축소하나
말뫼의 눈물, 울산의 기적
남구 '죽통 분양' 市 전직 고위직
조선침체 동구, 거제와 판박이
현대重, 지주회사 전환 막바지 단계
울주군 4년 연속 예산 1천억 이월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내년 완료 당부
한국당 시당 당협위원장 물갈이 긴장감
장기 미준공 토지구획사업 주민 피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