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추천도서] 디테일로 보는 명작의 비밀
[금주의 추천도서] 디테일로 보는 명작의 비밀
  • 울산신문
  • 승인 2014.08.2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처 발견하지 못한 세계적 명작 속 숨은 일화 엿보기

당대 파리 사교계 사람들의 모습을 담는데 관심이 많았던 에드가 드가(1834∼1917)는 무대 위의 공연뿐 아니라 무대 이면의 모습과 연습 장면도 놓치지 않았다.
 드가는 연습실에서 무용수들이 토슈즈를 신는 장면이나 춤추는 중간 쉬는 모습, 지루하게 반복되는 연습 과정 등을 끊임없이 연구했다.


 프랑스 파리 오르세미술관에서 소장한 드가의 대표작 '발레 수업' 역시 안무가 쥘 페로가 발레 연습을 시키는 장면을 담고 있다.
 가늘고 푸석푸석한 은발의 쥘 페로는 권위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고, 일부 무용수는 안무가에게 동작을 보이려고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다소 긴장되고 엄숙한 듯한 분위기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피아노 앞에 앉은 한 무용수는 등이 간지러운 듯 팔을 뒤로 꺾어 등을 긁고 있고, 그 앞에 있는 다른 무용수는 귀고리를 매만지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세계적인 명작을 구석구석 소개하는 '디테일로 보는 명작의 비밀 시리즈'가 출간됐다.


 인상주의와 르네상스 미술, 이집트 미술, 초현실주의 등 총 4권으로 구성된 시리즈는 책 곳곳에 동그란 구멍을 뚫어놨다. 구멍을 통해 그림의 일부를 클로즈업해 우리 눈에 잘 띄지 않는 비밀스러운 장치나 숨은 일화 등을 통해 재조명한다.
 클로드 모네의 '인상, 해돋이'·'생라자르 역', 폴 세잔의 '생트빅투아르 산',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 르네 마그리트의 '보이지 않는 선수', 살바도르 달리의 '기억의 지속' 등의 명작을 화가가 사용한 양식과 기법, 색채와 색조, 모티브와 주제 등 다양한 관점에서 설명한다.
 김주영기자 uskj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