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울산의 재발견
     
[미리 가 본 울주사랑걷기대회 코스]
가장 울산다운 강을 만나다
2014년 09월 11일 (목) 20:57:34 김정규 kjk@ulsanpress.net
   
울산안에서 발원해 대양으로 나아가는 오롯이 울산만의 강인 태화강. 백운산 탑골샘에서부터 명촌까지 이어진 태화강 100리길은 범서에 와서 인간과 공존하는 가장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불볕더위 기세가 누그러지고 소슬한 바람이 당도한다. 강의 풍경은 시간에 민감하다. 꽃과 녹음을 품은 계절의 색이 다르고, 새벽과 저녁의 빛이 다르다. 지금 태화강엔 성성한 바람이 불고 시간이 정지한 듯 나무들은 짙은 녹색을 오래도록 유지하고 있다.

태화강 100리길 중 가장 울산을 상징하는 선바위길. 수 천 년의 시간을 흘러온 강을 따라 물풀들이 터를 잡았고 연어와 황어가 수 천 리 먼 길을 돌아 몸을 푼다. 물밑이 훤한 물길엔 물새가 정물처럼 앉아 만찬을 준비한다. 그 살아 숨 쉬는 강을 내려다보며 사람이 만든 산책로와 자전거길이 부드럽게 흐른다. 그 뒤로 배경처럼 우뚝한 아파트단지들이 밤이면 불야성처럼 불을 밝힌다.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의 강이다.

울산 안에서 태어나 울산을 품고 길러낸 후 대양으로 나아가는 태화강. 백운산 탑골샘에서부터 울산만으로 흐르는 100리 여정 속 '산업수도 울산'과 '생태도시 울산'의 절묘한 하모니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울산의 강'이 보여주는 참 모습이다. 내일 1,000여명이 함께 걷는 '선바위에서 힐링하다. 2014 울주사랑걷기대회' 코스를 먼저 걸어본다.
글=김정규기자 kjk@ 사진=이창균기자 photo@ulsanpress.net

     관련기사
· 내일 2014 울주사랑걷기대회·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공존 '짧은 길, 긴 여운'
김정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市, 정부 100대 국정과제 투트랙
전교생 1악기·1종목 갖기로 소질 발
울산, 사상 첫 식수 전량 낙동강물
"탈원전 정책, 원전산업 생태계 붕괴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
교통
예술의 최저임금
기적이 잉태되는 곳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을 보고 난 소회
문재인 정부 100대 과제에서 소외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