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분열 얼룩진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갈등·분열 얼룩진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 울산신문
  • 승인 2015.05.27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재 청소년기자(학성고1)

지난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6주기 되는 날이었다.

 이날 추도식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 여야 인사들과 시민들이 참여했다.

 추도식은 애국가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추도식, 유족 인사말의 순서로 진행됐다.

 유족 인사말에서 노 전 대통령의 큰아들 건호씨는 "전직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며 내리는 빗속에서 정상회의록 일부를 피 토하듯 줄줄 읽으시는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걸음을 해 주셨습니다"라며 김무성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서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 넣고, 그것도 모자라 선거에 이기려고 국가 기밀문서를 뜯어서 읊어 대고, 국정원을 동원해 댓글 달아 종북몰이 해대다가, 아무 말 없이 언론에 흘리고 불쑥 나타나시니, 진정 대인배의 풍모를 뵙는 것 같습니다"며 덧붙였다.

 또 김 대표는 일부 추모객에게 욕설과 물세례를 받았고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는 "차라리 탈당하라"며 야유가 퍼부어졌다.

 노건호 씨의 발언을 두고 TV 조선의 '황금펀치'에서는 친노 세력과 모의해서 적은 글이라며 정치적인 의도를 비난하며 배후세력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경건하고 엄숙하게 진행돼야 할 추도식이 갈등과 분열의 장이 된 것 같아 안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