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피격 사과 없이 5·24조치 해제 촉구
北, 천안함 피격 사과 없이 5·24조치 해제 촉구
  • 울산신문
  • 승인 2015.05.27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병재 청소년기자(학성고1)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 지 5년이 넘었지만, 지난 24일 북한에서는 천안함 사건에 대해 공동조사 제안과 함께 5·24조치 해제를 촉구했다.

 5·24조치는 전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3월 26일 북한이 저지른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응으로 같은 해 5월 24일 정부가 내놓은 대북 제재조치이다.

 5·24조치의 내용은 우리 국민의 방북 불허, 남북 교역 중단, 대북 신규 투자 금지, 대북 지원사업의 원칙적 보류, 인도적 지원까지 모든 지원 차단 등이다. 이 조치에 따르면 아무리 인도적인 목적이라 해도 사전에 정부와 협의를 거치지 않으면 대북지원을 할 수 없게 돼 있다.

 천안함 사건은 2010년 3월 26일에 백령도 근처 해상에서 대한민국 해군의 초계함인 PCC-772 천안이 피격돼 침몰한 사건이며, 대한민국 정부가 발표한 공식 명칭은 천안함 피격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해군 장병 40명이 사망, 6명이 실종됐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 원인을 규명할 민간·군인 합동조사단을 구성했고, 대한민국을 포함한 오스트레일리아, 미국, 스웨덴, 영국 등 5개국에서 전문가 24여 명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2010년 5월 20일 천안함이 북한 어뢰공격으로 침몰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북한은 자신이 한 짓이 아니라며 사과를 거부했고 국민 사이에서도 여러 의문을 제기하면서 기뢰사고, 좌초, 선내폭발 등 많은 설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이 시점에서 북한의 공동조사 제안과 5·24 해제를 촉구하는 것을 보면 북한의 경제도 거의 침체돼 가는 것을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