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끌모아 태산' 옛 말아냐
물건 아낄 줄 알아야 '사람'
'티끌모아 태산' 옛 말아냐
물건 아낄 줄 알아야 '사람'
  • 울산신문
  • 승인 2016.05.18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서영 청소년기자(남창중3)

최근 쓰레기통에는 다 쓰지 않은 물건들이 버려져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건을 아낄 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중 필자도 포함돼있다. 다 쓰지 않은 지우개도 보이고, 사용이 가능한 연필들도 보인다.

 요즘 사람들은 이런 것을 이상하게 여기지 않는다.
 만약 한국이 정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을 때라면 상상도 하기 힘든 일이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속담이 있다.

 이는 돈에만 쓰이는 의미가 아니라 이런 사소한 것에서도 포함되는 의미다.
 필요 없는 물건까지 모아두라는 의미는 아니다.

 필요 있는 물건들을 버리지 말고 잘 간수해두면, 언젠가는 필요한 날이 올 것이다.
 물건을 아낄 줄 알아야 진정한 사람이 된다는 말이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의무인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