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묻지마 여성 범죄' 안전대책 마련 시급
잇따른 '묻지마 여성 범죄' 안전대책 마련 시급
  • 울산신문
  • 승인 2016.06.01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은 청소년기자(학성여고2)

최근 아무 이유없이 사람들을 위협하는 '묻지마 범죄'가 성행하고 있다.

 가장 먼저 발생한 사건은 서울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인데, 한 여성이 화장실에서 일면식도 없는 남성에게 무참히 살해당했다.
 살해 이유는 단지 여자였기 때문이었고 서로는 만난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사건은 부산 동래구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사건이었다.
 술에 취한 50대 남성이 지나가던 여성 2명을 상대로 가로수 지지대 각목을 뽑아 휘둘러 부상을 입혔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달 25일 오후 5시 14분께 부산 동래구 메가마켓 인근에서 나무로 된 가로수 받침대를 뽑아 지나가던 할머니와 20대 여성의 머리를 내리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생활고와 정신 질환으로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세 번째 사건인 수락산 피살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달 29일 오전 5시 32분께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 등산로 초입에서 한 주부가 혼자 등산을 하던 중 신원불상의 남성에게 목과 배를 수 차례 흉기로 찔려 사망했다.
 이 사건 용의자는 자수했고, 출소한 지 얼마되지 않았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첫 번째 사건인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이후 묻지마 범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사람들이 이유없이 공포에 떨고있다.
 이유없는 폭행, 살인이 훨씬 공포감을 들게 하기에 이런 범죄에 대한 처벌이나 법이 강화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