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식중독 예방해야
박나혜 청소년기자(범서중1)
2016년 08월 17일 (수) 18:08:08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박나혜 청소년기자(범서중1)

무더운 여름철이면 배탈이 많이 난다. 여름철에는 더운 날씨가 지속돼 음식이 금방 상하기 때문이다.

 식중독은 일반적으로 식품이나 물을 섭취했을 때 설사나 복통, 메스꺼움, 발열, 식은땀 등을 동반한 구토와 근육통 등이 발생하는 병이다. 세균이나 세균에 의해서 만들어진 바이러스, 독소, 기생충 또는 인공적인 독성물질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때문에 음식물이 상하지 않은 경우라도 식중독이 일어날 수 있다.

 이같은 식중독에 걸리지 않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까?
 우선 여름철에는 음식을 냉장고에 넣어 두거나 물을 끓여 먹는 것으로도 간단히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또한 날이 덥다고 찬 음식을 많이 섭취하지 말고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만약 이렇게 노력했는데도 배탈에 걸렸다면 바나나, 율무, 감, 매실 등을 섭취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흰 쌀밥이나 죽을 먹어도 장이 쉽게 수분을 흡수해 설사를 완화시킨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12월부터 울산 하늘에도 드론 마음껏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운명 오늘 결
중부도서관 임시 이전 후유증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쌀쌀한 가을밤 따뜻한 이야기와 감성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