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20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小史
     
1970년 부산-제주 정기여객선 침몰 319명 사망
12월 15일 오늘의 小史
2016년 12월 14일 (수) 19:31:51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1970년 오늘 새벽 1시30분경 제주도 성산포를 떠나 부산으로 항해 중이던 정기여객선 남영호(362t)가 거문도 동쪽 33마일 해상에서 침몰, 319명이 목숨을 잃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당시 이 남영호는 정원이 290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승객 311명과 선원 20명 등 331명을 태워 정원보다 41명이나 초과했다.
 또 출항하기 전날까지 폭풍주의보가 발효되어 4일간 제주 지역에 묶여 있던 감귤 등 화물 400톤 이상을 무리하게 실은 것으로 밝혀졌다.

 남영호는 서귀항을 출항할 때부터 이미 선체 중심이 15도쯤 기울었으며, 만재흘수선이 물속에 잠겨 복원력을 잃은 상태로 성산항에 도착해 다시 화물을 더 실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새벽 1시 20분경 전북 상일도 해상에서 심한 바람에 갑판 위 감귤 상자가 갑판 좌현측으로 허물어지면서 선체가 중심을 잃고 침몰하기 시작했다.

 사고 발생 후 긴급구조신호(SOS)를 타전했으나 해상 부근 어느 무선국에서도 이 조난 신호를 포착하지 못했다.

 침몰 후 일본 해상안전부 순시선이 승객 4명을 구조하는 등 12명만 살아남고, 319명이 목숨을 잃었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차 위기 호소, 기본급 동결·성과
걱정되네요, 그대
제외됐던 상여금·성과금 포함 촉각
회사 위기에 눈감고 귀막은 현대차 노
박태완 전 중구의장 등 1천명 민주당
울산농협, 초등학생 은행 직업체험 행
홍준표, 정부 탈원전 정책 강도높게
두왕사거리 대형 송수관로 파손 일부지
현대차 노사 임단협 장기화 25일 판
"공익사업 편입토지 보상관련법 개정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