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4 월 16:19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인물
     
아베, "미국 진주만 공습 사죄 안한다"
12월 28일 오늘의 인물
2016년 12월 27일 (화) 19:31:31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7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진주만을 방문해 발표하는 메시지에는 2차대전에 대한 사죄는 물론 반성이란 말도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그가 메시지에서 1941년 일본의 진주만 공습을 계기로 2차대전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아울러 2차대전 이후 일본이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왔다면서 '부전(不戰)의 맹세'를 견지할 방침이다.
 특히 아베 총리는 미·일 관계가 '희망의 동맹'이라는 점을 재차 확인하고, 과거 적이었던 미·일 간의 '화해의 힘'을 강조할 방침이지만 2차대전에 대해 직접 사죄나 반성을 하지는 않을 예정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런 아베 총리의 발언은 반성, 그리고 비록 간접 화법이지만 사죄를 언급했던 2015년 4월 미 상하원 합동연설이나 같은 해 8월 전후(戰後·2차대전 종전후) 70년 담화에 비해 후퇴하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미 상하원 합동연설에서는 미·일동맹을 '희망의 동맹'으로 규정하고, 2차대전에 대해서는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했다.

 또 진주만 공습을 거론하며 '깊은 회오(悔悟·잘못을 뉘우치고 깨달음)의 뜻을 표명했다.
 그는 전후 70년 담화에서는 "2차대전에서의 행동에 대해 통절한 반성과 진심어린 사죄의 마음을 표명한역대 내각의 입장은 앞으로도 흔들림이 없을 것", "일본과 화해에 온 힘을 다한 모든 나라에 감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市, 정부 100대 국정과제 투트랙
전교생 1악기·1종목 갖기로 소질 발
울산, 사상 첫 식수 전량 낙동강물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
교통
"탈원전 정책, 원전산업 생태계 붕괴
예술의 최저임금
기적이 잉태되는 곳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을 보고 난 소회
문재인 정부 100대 과제에서 소외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