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고래바다여행선 올해 '개장빨'넘어설까
조창훈 사회부기자
2017년 01월 15일 (일) 18:59:47 조창훈 usjch@ulsanpress.net
   
▲ 조창훈 사회부기자

울산 남구의 고래바다여행선이 속칭 '개장빨'을 받은 운항 첫해의 기록을 넘지 못하고 있다.
 고래바다여행선은 남구가 지난 2013년 도입한 국내 유일의 고래관광선이다. 바다로 나가 직접 고래를 볼 수 있다는 장점으로 운항 첫해 5만 2,013명의 이용객이 찾아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그러나 2014년 이용객이 2만 2,355명으로 반 토막 된 이후 2015년 4만 8명, 2016년 3만 4,965명 등 첫해 기록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남구도시관리공단이 배 관리를 시작하며 휴항일을 월·금요일에서 월요일 하루로 줄이고, 고래탐사 외에 '런치크루즈'와 '디너크루즈'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역부족이었다.

 운항 적자도 첫해에 비해 크게 늘었다. 2013년 8,000만원에서 2014년 6억원으로 큰폭으로 늘어난 이후 2015년(7억 500만원), 2016년(6억 7,000만원) 비슷한 수준을 유지 중이다.
 고래바다여행선 한번 운항에 기름값 100여 만원 등 고정비용이 투입된다. 평균 이용객이 많아야 수익이 증가하는 데 운항 횟수는 늘어났지만 이용객은 줄어든게 적자의 원인이다.
 공단도 억울한 면은 있다. 2014년은 세월호 참사의 영향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경기 침체와 김영란법으로 단체 관광객이 확 줄었다. 
 고래바다여행선이 수익 사업은 분명 아니다. 고래 탐사를 무기로 관광객을 불러들이는 역할도 한다.

 그러나 운항 적자를 메워주는 것은 시민의 혈세다. 현 적자는 어떤 변명을 하더라도 너무 규모가 크다. 앞으로도 수억원의 적자가 계속된다면 고래바다여행선의 존폐까지 거론될 수 있다.
 올해는 울산 방문의 해다. 울산시는 400만명의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공단도 고래바다여행선의 '런치크루즈'와 '디너크루즈'를 개선하는 등 손님 맞을 준비에 분주하다.
 멍석은 잘 깔렸다. 고래바다여행선이 그동안의 부진한 성적을 극복하고 운항 첫해 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市, 정부 100대 국정과제 투트랙
전교생 1악기·1종목 갖기로 소질 발
울산, 사상 첫 식수 전량 낙동강물
"탈원전 정책, 원전산업 생태계 붕괴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
교통
예술의 최저임금
기적이 잉태되는 곳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을 보고 난 소회
문재인 정부 100대 과제에서 소외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