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7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울산 인구정책, 보다 공격적으로 추진해야
2017년 02월 16일 (목) 16:44:06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인구정책은 도시발전에 중요한 요소다. 울산이 자족기능을 강화하고 세계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인구정책은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다. 그런 점에서 울산시도 오는 2030년 계획인구를 150만 명으로 설정하고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울산시의 오는 2030년 계획인구는 사회적·자연적 인구 증가를 반영해 2025년 145만 명보다 5만 명이 증가하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울산의 인구가 점차 감소세를 보이는 점이다. 현재 울산시의 인구는 1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침체가 가장 큰 원인이다. 여기에다 울산의 자연 출산율이 줄고 있는 상황인데다 베이비 부머 세대들의 고령화 등 인구 증가 전망치가 그리 높지 않다는 사실도 인구감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울산은 앞으로 10년간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베이비붐 세대 12만 명이 퇴직하면서 초고령화가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와 있다.

이는 울산 인구의 자연증가가 둔화되고 있는데 이은 또 다른 악재다. 더구나 울산을 빠져나가는 기업들의 탈울산도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다. 혁신도시 등 일부 전입 유발 효과로 일시적인 상승세는 이어갈 수 있지만 지속적인 상승세는 기대하기 어렵다는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오히려 울산의 인접지역인 경남과 경북 등은 지속적인 전입 초과 현상을 보이고 있다. 울산의 성장이 정체돼 있을 때 이들 지역은 기업 유치나 신산업 개발 등으로 성장에 올인하는 정책을 펼쳤다. 울산의 공장용지 값은 이미 수도권에 근접했고, 신규 공장용지를 확보하는데도 한계에 봉착했다. 특히 울산 중심권을 에워싸고 있는 그린벨트와 공해차단녹지 등이 이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문제는 이제 울산이 인구 150만 시대를 겨냥하고 나아가 200만 시대를 선점하기 위한 과제다.

이를 위해서는 보다 공격적인 인구정책이 필요하다. 인구는 곧 도시의 자산이자 미래성장의 담보물이다. 울산의 성장엔진이 식지 않게 하기 위한 바탕은 바로 인구다. 도시의 힘은 여러 가지 요소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규모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진 한다. 그런점에서 울산시의 인구정책도 보다 적극적인 정책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2030년 '황금의 삼각 대도시' 개
현대重 노사 여름휴가 전 임단협 타결
미포조선·현대重 올해도 임단협 '희비
[이야기가 있는 시]찔레꽃
"머무르지 않고 지역 언론의 사명 다
선생과 제자, 서로 마음 열고 신뢰
자수정유원지 인근 임야 1만여평 불법
"울산광역시 승격은 100만 시민의
남구야구협 올스타전 성황리에 마무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