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국회는 암각화 보존에 어깃장 놓지 말아야
2017년 03월 12일 (일) 20:04:5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국회 교문위 소속 의원들이 반구대암각화에 다녀갔다. 경주 왕경정비 특별법 제정을 위해 경주를 방문했다가 들렸다고 한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의 이번 방문은 울산시가 반구대암각화 보존 해법으로 '생태제방안'을 내놓은 가운데 나온 행보여서 주목받기에 충분했다.

이 자리에서 울산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실시한 '반구대암각화 보존 방안 마련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에서 '생태제방안'과 '수위조절안' '생태제방 및 여수로 높이조정안' 등 총 6개의 보존방안에 대해 타당성 검토 등을 거친 결과 '생태제방안'이 반구대 암각화를 물로부터 완전히 격리해 보존할 수 있는 최적의 안으로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달 중 열리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 정식 안건으로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국회의원들의 반응이었다.

지난해 빗물저수조와 물절약 양변기 논란의 주인공인 더민주 소속 손혜원 의원은 수위조절안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문화재위원회에 여러안을 같이 상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현실을 모르는 일부 의원의 탁상공론식 보존해법은 반구대암각화의 현재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반구대암각화 보존은 암각화 자체의 보존에 집중할 때 실현된다. 이미 댐이 건설돼 있고 댐을 이용한 식수가 울산시민들의 생명줄 인데도 이를 무시하고 물절약 방안 운운하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불과하다.

울산시가 추진하는 생태제방안은 반구대 암각화로부터 30m를 이격해 둘레에 길이 357m, 높이 65m의 제방을 쌓아 침수를 예방하는 대책이다. 울산시는 제방 축조시 접근교량(100m)을 설치해 반구대 암각화를 망원경 없이 근접한 거리에서 볼 수 있도록 관람 환경도 개선하는 등 구체적인 보존방안도 나와 있다. 더구나 이번 용역은 문화재청과 울산시가 함께 수행한 보존방안이다. 경주에서는 왕경정비 특별법 제정까지 거론하며 전방위 지원을 하는 마당에 국보인 반구대암각화 보존에 대해서는 여전히 엇박자를 내는 모습은 딱하기만 하다. 손 의원은 왜 반구대암각화 보존에 대해 엇박자를 내놓는 것인지 울산시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
 
자신이 주장하는 빗물저수조 등 물 절약 방안을 스스로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구체적인 실현 방법도 설명해야 한다. 공연히 정치적 세과시를 위해 발언수위를 조절하는 것이라면 120만 시민들의 저항에 적면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LNG선 발주 회복세 내년부터 본격화
병원의 꽃, 원무팀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한층 깊어진 가을, 연인·가족 함께한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울산시 건설사 하도급 관리 전담TF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