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9 토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사회
     
염포주택조합 지구단위 계획 변경 1년째 표류
북구, 세대수 많고 도로폭 좁아 보류
조합 "추가금액 소요에 현실적 무리"
264세대 규모 연립주택 분양 완료
중도금 납부 등 계약자 피해우려
2017년 03월 15일 (수) 21:18:28 김장현 uskji@ulsanpress.net

울산 북구 염포동에서 추진되고 있는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분양을 끝낸 상태에서 1년이 가까이 지구단위 계획 변경 절차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착공이 미뤄지고 있다. 
 분양 세대수(264세대)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지구단위 계획 변경이 이뤄져야 하는데 조합 측이 미리 선 분양을 했기 때문인데 자칫 조합원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북구는 관련 법에 따라 세대수를 줄이고 도로 폭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조합 측은 지난해 4월 북구에 지구단위 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현재 해당 부지는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주거면적이 2,935㎡에 불과해 이를 264세대 규모의 연립주택 건립이 가능한 2만9,344㎡으로 변경해 달라는 취지다.
 그러나 북구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관련 법 상 건폐율과 용적율에 따라 세대수를 줄이고, 주택단지 진입을 위해 폭 8m 도로를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문제는 이 조합이 지구단위 계획 변경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분양을 마쳤다는 점이다.
 조합 측은 이미 264세대 규모의 연립주택을 짓기로 계획하고 조합원 219명과 일반분양자 30여명 등을 모집했다.
 200여명의 조합원에게는 벌써 계약금과 중도금 명목으로 세대 당 8,000만원 가량을 받았다.
 조합 관계자는 "북구 측이 요구하는 폭 8m 도로 확보는 토지를 신규로 구입해야하는 부분이어서 조합원들과 일반분양자들에게 추가 금액을 요구해야 한다"면서 "지금도 착공조차 들어가지 못한 상태인데, 조합원들에게 추가금을 요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북구 관계자는 "조합 측에 용도변경에 필요한 보완사항을 요구한 상태"라며 "조합 측이 제출할 제안서를 검토한 후 지구단위 계획 변경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장현기자 uskji

김장현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폭로가 부른 또다른 폭로
동구 땅값 전국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
"돈보다 사람 중심 사회 만들 수 있
울산시협회장배 탁구 918명 불꽃 경
해오름동맹 관광벨트 구축 본궤도
울주군 공무원 도덕적 해이 '도 넘었
방향 잃은 울산표심, 굳히기냐 뒤집기
文·安·劉, 첫 주말 '울산 민심'
보수 아성 무너져가는 울산, 이번 선
"흙수저론에 좌절한 청년들에 힘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