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2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정치
     
"미-중 대화에도 한국정부 역할 못찾아"
김종훈·윤종오 공동논평
"국방·외교장관 사퇴해야"
2017년 03월 19일 (일) 19:24:47 조영재 uscyj@ulsanpress.net

무소속 김종훈(울산 동구)·윤종오(울산 북구) 의원은 지난 17일 다음달 열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 간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 안보와 평화를 주변국에 맡겨버린 외교부와 국방부는 박근혜 정부와 함께 탄핵되어야 마땅하다"며 한민구 국방장관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김·윤 의원은 논평을 통해 "북한과 미국 간 트랙 1.5 대화를 위한 물밑접촉도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들려온다"며 "사드와 북핵 등 한반도 평화를 놓고 주변국들 간 외교와 논의가 활발하게 추진되는 과정에 한국정부의 역할을 찾아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미, 중, 북 등 모두가 대화 창구를 열었지만 한국정부만 사드 조기배치 강행으로 일방통행 중이라는 주장이다.

 두 의원은 "탄핵된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을 일방적으로 폐쇄하는 등 북과 대화 창구마저 막았다"며 "북한은 미국과 직접 대화하겠다고 나서고, 사드배치 강행으로 중국과의 신뢰마저 붕괴됐다"고 평가했다.

 덧붙여서 "중국 역시 우리가 아닌 미국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직접 대화채널을 가동했다. 전략도 없이 미국에만 의존한 정부의 외교정책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 외교전에서 외통수에 빠진 셈이다"고 밝혔다.  서울=조영재 기자 uscyj@ulsanpress.net

조영재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내로남불- 내게 거짓말을 해봐
강동관광단지, 문광부 투자유치 사업
현대重그룹, 조선 수주 잔량 세계 1
울산,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혜 가능성
동강의료재단, 장기근속자 38명 해외
옅어지는 보수 색깔에 진보세력 입성
생로병사의 정점에서
보수-노동계 맞대결서 민주당 가세 3
민주당 시당, 대선공약이행실천단 출범
울산지역 학생들, 학교생활 만족도 높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