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 화 00:5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정치
     
"미-중 대화에도 한국정부 역할 못찾아"
김종훈·윤종오 공동논평
"국방·외교장관 사퇴해야"
2017년 03월 19일 (일) 19:24:47 조영재 uscyj@ulsanpress.net

무소속 김종훈(울산 동구)·윤종오(울산 북구) 의원은 지난 17일 다음달 열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 간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 안보와 평화를 주변국에 맡겨버린 외교부와 국방부는 박근혜 정부와 함께 탄핵되어야 마땅하다"며 한민구 국방장관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김·윤 의원은 논평을 통해 "북한과 미국 간 트랙 1.5 대화를 위한 물밑접촉도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들려온다"며 "사드와 북핵 등 한반도 평화를 놓고 주변국들 간 외교와 논의가 활발하게 추진되는 과정에 한국정부의 역할을 찾아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미, 중, 북 등 모두가 대화 창구를 열었지만 한국정부만 사드 조기배치 강행으로 일방통행 중이라는 주장이다.

 두 의원은 "탄핵된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을 일방적으로 폐쇄하는 등 북과 대화 창구마저 막았다"며 "북한은 미국과 직접 대화하겠다고 나서고, 사드배치 강행으로 중국과의 신뢰마저 붕괴됐다"고 평가했다.

 덧붙여서 "중국 역시 우리가 아닌 미국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직접 대화채널을 가동했다. 전략도 없이 미국에만 의존한 정부의 외교정책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 외교전에서 외통수에 빠진 셈이다"고 밝혔다.  서울=조영재 기자 uscyj@ulsanpress.net

조영재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구 '죽통 분양' 市 전직 고위직
북구 신천지구에 CGV 들어선다
홍준표 "지방의원 청년·여성 50%
"지진 등 재난 대비 시민안전 근본적
울산 아파트 분양시장 빙하기 도래하나
대통령 공약 지역 주요사업 예산 증액
수능 연기까지 부른 지진, 철저 대비
"교육연수원 떠난자리 새로운 시설 건
민주당 울산시당 국민소통특별위원회 출
지진 대비 공연장 안전관리 강화된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