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4 수 15:59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지난해 울산서 타지역 전출자 절반이 20~30대
동남지방통계청 인구 이동 통계
40대 13.3%·50대 10.8% 뒤이어
직업·가족 등 이유 15만명 떠나
2017년 03월 20일 (월) 20:50:16 김미영 myidaho@ulsanpress.net
   

울산에서 지난해 사상 최다 인구유출이 이뤄진 가운데, 울산에서 타 지역으로의 전출자 절반 이상이 20~30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청년들이 울산을 떠나는 이유는 직업이 주된 원인이었다.
 동남지방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해 울산으로 전입한 사람은 14만8,190명이며 울산을 떠난 사람은 15만5,812명에 달했다.
 울산에서 7,622명의 순유출이 발생한 것이다.
 울산에 순유입된 70대(순유입 22명)와 80대(순유입 201명)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인구가 감소했는데, 연령별로는 20대가 순유출 2,53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 50대 순유출 1,330명, 다음 40대 순유출 1,004명, 10대 순유출 970명, 60대 순유출 795명,30대 순유출 590명 순으로 나타났다.
 울산에서 타 지역으로의 전출자를 살펴보면, 20대가 1만5,752명(30.0%)으로 가장 많고, 30대 1만984명(20.9%), 40대 6,953명(13,3%), 50대 5,581명(10.8%), 10대 3,889명,60대 3,031명(5.8%), 70대 1,163명으로 집계됐다.
 전출 이유에 대해서는 직업 때문(36.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젊은 층이 일자리 때문에 울산을 떠나는 것으로 추정된다.
 가족(28.2%)과 주택(22.3%)을 이유로 드는 이들도 많았다.
 순유입 지역은 대구(50명)이고 순유출 지역은 서울(1,648명) 경남(1,455명), 경북(1,357명)이었다.
 울산시와 타 지역간의 전입 및 전출 1순위는 모두 부산으로 확인됐다. 
 김미영기자 myidaho@ulsanpress.net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현대重노조 올 임금인상 요구안 15만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성주 비행제한 일자 변경 사유 설명
'조선 불황' 1분기 지역 경제 직격
오늘부터 열흘간 300만송이 장미 향
현대重 백형록 노조지부장 단식투쟁 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