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4 월 16:19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사회
     
울산시민연대, 박대동 전 의원 무혐의에 항고
"보좌관 월급상납 의혹 처분 부당"
2017년 03월 20일 (월) 20:53:51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울산시민연대는 박대동 전 국회의원의 보좌관 월급상납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 것과 관련해 20일 울산지검에 항고장을 제출했다. 노윤서기자 usnys@

울산시민연대는 박대동 전 국회의원의 보좌관 월급상납 의혹과 관련,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데 불복해 20일 울산지검에 항고장을 제출했다.
 시민연대는 박 전 의원이 보좌관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지역사무실에 근무하는 사무원 계좌로 받아 사무실 운영비와 자신의 아파트 관리비 등 사적 경비로 지출했다는 사실이 수사과정에서 드러났는데도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 것은 부당하다며 항고 이유를 밝혔다.
 시민연대는 박 전 의원의 혐의에 대해 선관위에 신고되지 않은 계좌로 금품을 받은 것을 비롯해 지역사무실의 사무원 계좌로 직접 수수했고, 후원금 기부한도액 초과했으며 불법 금품을 관련 법에 따라 신고하지 않은 것 등을 열거했다.
 박 전 의원에 대한 무혐의 처분은 보좌관 월급떼기를 통해 지역사무실 운영비로 사용한 최구식, 이군현, 신학용 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기소한 것과 비교해도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게 시민연대의 주장이다. 최성환기자 csh@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市, 정부 100대 국정과제 투트랙
전교생 1악기·1종목 갖기로 소질 발
울산, 사상 첫 식수 전량 낙동강물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
교통
"탈원전 정책, 원전산업 생태계 붕괴
예술의 최저임금
기적이 잉태되는 곳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을 보고 난 소회
문재인 정부 100대 과제에서 소외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