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7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小史
     
조선왕조 마직막 황태자 영왕 별세
1970년 5월1일
2017년 04월 30일 (일) 18:27:20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조선왕조의 마지막 황태자 영왕(영친왕)이 1970년 오늘 서울에서 향년 73세로 별세했다. 이름은 은(垠)으로 고종의 일곱번째 아들이며 순종 황제의 이복 동생이다.
 1900년에 영왕(英王)에 책봉되었다가 1907년 황태자로 책립되었으나 그 해 12월 통감으로 부임한 이토 히로부미에 의해 11세의 나이로 일본에 강제로 끌려갔다.
 영왕은 한국에 이미 약혼자가 내정되어 있었으나 일본 왕실의 마사코(方子ㆍ이방자)를 비로 맞았다. 일본의 육군사관학교와 육군대학을 졸업해 중장까지 진급한 그는 해방후 귀국을 시도했으나 이승만 대통령의 반대로 조국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었다.
1963년 56년 만에 환국할 수 있었다. 귀국 후에도 7여년 동안 병상에서 지내다가 1970년 오늘 한많은 일생을 마쳤다. 미망인 이방자 여사는 창덕궁 낙선재를 지키다 1989년 4월 30일 세상을 떠났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노조 급여 공개, 사측 법정
2030년 '황금의 삼각 대도시' 개
현대重 노사 여름휴가 전 임단협 타결
미포조선·현대重 올해도 임단협 '희비
[이야기가 있는 시]찔레꽃
"머무르지 않고 지역 언론의 사명 다
선생과 제자, 서로 마음 열고 신뢰
자수정유원지 인근 임야 1만여평 불법
"울산광역시 승격은 100만 시민의
남구야구협 올스타전 성황리에 마무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