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기획특집 > 특집
     
일자리 창출·나라다운 나라 만들기 정책 실현 소망 담아 '한 표'
[제19대 대선 울산 투·개표현장 스케치]
2017년 05월 09일 (화) 22:57:16 조홍래 mudder06@naver.com

새 대통령을 뽑은 9일. 오전부터 마른 대지를 적시는 반가운 봄비가 내리는 가운데 울산의 각 투표장에는 주권을 행사하려는 발길이 줄을 이었다. 등록금과 일자리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청년 유권자에서부터, 나랏일 걱정 않고 생계에 매진할 수 있게 해 달라는 중장년층, 나라다운 나라, 미래 세대에 희망을 물려줄 수 있는 국가로 이끌어 달라는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이날 투표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대통령 궐위 속에 치러진 헌정사상 첫 대통령 보궐선거였기에 새로 선출되는 대통령에 바라는 유권자의 마음들은 더욱 간절했다. 그 뜨겁고 간절한 소망을 담아 냈던 투표 현장을 렌즈에 담았다. 편집자

   
▲ 출구조사를 하고 있는 방송 3사의 공동 출구조사원들.

 
   
▲ 투표하는 유권자의 아름다운 손.

   
▲ 아빠와 함께 투표를 하고 있는 어린이.

   
▲ 한 어린이가 신기한 듯 투표소를 보고 있다.

   
▲ 가족·친구와 함께 투표를 마친 후 인증샷을 찍고 있는 시민들.

   
▲ 보행보조기를 이끌고 투표하러 온 어르신들.

   
▲ 불편한 몸을 이끌고 투표장을 찾은 한 어르신.

   
▲ 투표를 하고 있는 권명호 동구청장과 부인 이선자씨.


   
▲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끝난 9일 오후 남구 신일중학교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선관위 관계자와 개표 사무원들의 개표작업이 한창이다.

   
▲ 궂은 날씨에도 각 투표소마다 유권자들의 투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 선거인 명부를 확인하고 있는 시민들.

   
▲ 줄지어 서 투표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

 

조홍래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방기~가천리 광역도로 개설 반쪽 우려
현대차 위기 호소, 기본급 동결·성과
제외됐던 상여금·성과금 포함 촉각
두왕사거리 대형 송수관로 파손 일부지
72번째 광복절을 맞이하며
교육연수원 이전 후보지 5곳 압축 설
박상진 열사로 더 의미 깊은 울산의
공론화 없는 신고리 공론화위원회
울산 계란농장 살충제 전수조사 市,
척추관 좁아지며 요통 불러…엉덩이부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