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조성
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조성
  • 정두은
  • 승인 2017.05.17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수려한 경관을 간직하고 있는 북구 무룡동 일대에 국내 최대 규모의 산림·해양 복합휴양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울산시는 북구 무룡동 산 86의 1 일대 80.4㏊를 산림복지지구로 지정하기 위해 17일 공고했다. 해당부지는 공유지 34㏊, 사유지 45.5㏊, 국유지 0.9㏊에 이른다.

 북구 무룡동 산 80.4㏊ 500억 투입
 치유의 숲·야영장·체험원 등 설치
 市, 산림복지지구 지정 연내 신청
 내년까지 행정 절차 마무리 계획


 시와 북구에 따르면 북구 무룡동 산 86의 1 일대 부지 80.4㏊에 오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 간  500억 원(국비 150억, 시비 350억)을 투입해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숲속야영장, 산림레포츠시설, 유아숲체험원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으로부터 산림복지지구로 지정되면 국내 최대 규모의 산림·해양 복합휴양단지가 울산에 들어서게 된다.
 시는 산림·해양 복합휴양단지는 울산만의 특색있는 문화·관광 자원과 연계해  타 산림휴양시설과는 차별화된 산림복합휴양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수한 산림자원과 해양자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초 5개 구군으로부터 후보지 1곳씩 추천을 받아 사업의 적합성, 경제성,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북구 무룡동 일대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무룡동 일대는 시가 추진 중인 강동권 해양관광지와의 접근성이 양호한 데다 강동앞바다를 전망할 수 있을 만큼 조망권이 뛰어나다는 점이 타 구군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산림복지지구 지정은 산림자원을 활용한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산림청장이 지정한다.
 지정된 부지 내에는 산림문화·휴양, 산림교육, 보건 등을 위한 다수의 산림복지시설이 설치된다.
 시는 지구지정 신청은 산림복지법이 개정되면 올해 안으로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내년까지 산림청으로부터 조성계획승인과 실시계획용역 및 승인 등을 받아 사업 추진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시는 산림·해양 복합휴양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해 5월부터 그해 12월까지 7개월 간  타당성 평가 용역을 실시했다.
 평가 결과, 비용 편익 측면에서 1.30이 나오는 등 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두은기자 jde03@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