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건설중단 정부가 모든 책임져야"
"신고리 건설중단 정부가 모든 책임져야"
  • 최성환
  • 승인 2017.07.1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원전특위 이채익 의원
13일 탈원전 정책 토론회 개최

자유한국당 원전대책특별위원회 이채익 위원장(울산 남구갑·사진)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서 비롯된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으로 인한 모든 문제는 한수원이 아닌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와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 자유한국당 원전대책특위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방문한 것을 보고하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포퓰리즘 정책을 바로 잡는 토론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한수원이나 산업부는 지금까지 공사 중단은 하지 않았으며 공사는 계속 되고 있다고 했는데 어제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원전특위 위원들이 신고리 5·6호기 현장을 방문한 결과, 모든 건설 기계 등이 다 중단되어 있는 상황을 직접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을 속이고, 국회를 속인 정부 관계자 및 한수원은 법적, 경제적인 손실에 대해서 엄중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며 지금이라도 공사 안전과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켜주기 위해서라도 즉각 공사를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와 함께 "미국 환경운동 단체'환경진보'의 마이클 셸런버거 대표도  '한국 원전은 악'이라는 편견을 깨라고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게 충고했다"면서 "또한 서울대 황일순 교수는 원전이나 석탄화력을 줄이는 대신 정부는 LNG발전을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LNG발전이 오히려 석탄화력 발전보다 초미세 먼지를 더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는 13일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포퓰리즘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여 전문가들을 모시고 탈원전 정책의 정당성과 타당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조영재기자 us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