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현대차 노조의 명예
[기자수첩]김지혁 사회부 차장
2017년 08월 06일 (일) 18:31:01 김지혁 uskjh@ulsanpress.net
   
▲ 김지혁 사회부 차장

얼마 전 현대차 노조의 고소로 경찰서에 갔다와야 했다.
 매일의 업무 상 늘 익숙한 곳이니 주눅들리 없고, 뚜렷하게 잘못한 사실이 없다는 생각에 보무는 당당했지만 불쾌한 기분은 어쩔 수 없었다.

 조사를 받아보니 혐의는 '명예훼손'.

 본보에 보도된 기사가 현대차 노조의 명예를 '심각하게'훼손했다는 것이 고소의 요지였다.
 보도의 과실 여부나 지역 신문의 척박한 환경 따위는 새삼 논하고 싶지 않다.
 일사천리로 진행된 사건은 검찰로부터 날라온 '죄가 없음'통지서로 일단락 됐으니.
 그런데 "왜 언론중재위 조정 신청과 형사 고발을 함께 했을까요? 이런 경우는 처음인데"라는 경찰 관계자의 무심한 듯 던져진 '멘트'가 팍 꽂혔다.

 도대체 현대차 노조의 명예가 얼마나 중요하길래 이러나 싶었다.
 궁금해 찾아보니 국어사전에는 명예를 '세상에서 훌륭하다고 인정되는 이름이나 자랑. 또는 그런 존엄이나 품위'라 정의하고 있다.
 그러니까 감히 지역신문의 보도가 존엄한 현대차 노조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한 것이 경찰 고소의 이유 쯤 될려나?

 물론 고소·고발은 자유고, 그에 따른 책임은 각자의 몫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기가 질려 피고소인의 혐의없음이 결정됐을 때 반격할 수 있는 '무고'는 생각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1억 원 안팎의 연봉을 받으면서 매년 임금 인상을 위한 파업을 벌이고도 협력업체의 고통은 나몰라라 하는, 정치파업에 파벌싸움을 일삼는 행위가 훌륭한 존엄인가는 꼭 되묻고 싶다.

 휴가 중에도 실무교섭을 벌일 만큼 올해 임금협상이 시급한 마당에 꼭 윤종오 의원의 선거법 위반 당선무효형을 간섭해야 세상에 인정받는 품위인지도.

 동료 기자는 이번 고소 건을 다른 시각으로 보고 있었다. 노조가 언론 보도의 '파울 범위'확보 차원에서 한번 던져보는 고소가 아닐까? 하는.
 그렇다면 교훈은 생겼다. 심판(법)은 현대차 노조의 명예를 그렇게 대단하게 보고 있지는 않은 것 같다.

김지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12월부터 울산 하늘에도 드론 마음껏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운명 오늘 결
중부도서관 임시 이전 후유증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쌀쌀한 가을밤 따뜻한 이야기와 감성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