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3년만에 시설관리공단 설립 재추진
북구, 3년만에 시설관리공단 설립 재추진
  • 김장현
  • 승인 2017.08.1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총액인건비 묶여 무산
관리 대상 시설 늘자 필요성 절실
내달 타당성 용역 검토 예산 상정

울산 북구가 행정안전부의 총액인건비 지침에 묶여 인력 증원이 어려워지자 지난 2014년 수익성 문제로 무산됐던 시설관리공단 설립 카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자칫 혈세를 과도하게 지출하려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지자체들이 관리해야 할 시설이 늘어나는데 반해 인력 수습이 어려운 부분을 어느 정도 감안해야 한다는 주장에 오히려 힘이 실리는 분위기이다. 

 10일 북구에 따르면 다음 달 열릴 예정인 추경예산 편성 심의회에 (가칭)울산북구시설관리공단 설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 검토를 위한 예산안을 상정하고, 예산안이 통과될 경우 후속절차를 거쳐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해 오는 2019년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북구는 △스포츠센터 4개소(오토밸리복지센터·국민체육센터·쇠부리체육센터·호계문화체육센터(2019년 완공)) △운동장 7개소(농소1·농소2·효문·무룡·달천·양정·염포운동장) △문화센터 4개소(중산·천곡·명촌·강동문화센터) △공영주차장 5개소(화봉제1공원(2019년 완공)·화봉노상·강동중앙공원·북구청사·연암노상주차장) △레저시설 1개소(강동오토캠핑장(2019년 완공)) 등 21개소의 시설을 시설관리공단에 맡길 예정이다.

 북구의 이 같은 시설관리공단 재추진 배경에는 행정안전부의 총액인건비 제도 때문에 정원을 늘릴 수 없어 시설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유가 가장 크다.

 현재 북구의 정원은 566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4명 늘었지만 늘어나는 시설 관리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특히 북구는 이달 말 완공예정인 쇠부리체육센터를 직영관리하기 위해 올해 초 행안부에 18명의 인력충원을 요청했지만, 타 지자체와의 형평성을 이유로 들어 난색을 표하면서 결국 민간위탁으로 선회했다.

 이와 관련 북구 관계자는 "한정된 기존 인력으로 체육ㆍ문화시설을 관리하기에는 한계에 봉착했다"며 "시설공단이 설립되면 내부 인력 채용과 함께 전문성 있는 인력을 새로 고용해 관리 효율을 높이고 대민 서비스 질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이에 앞서 지난 2014년께 시설관리공단 설립을 추진했지만 무산된 바 있다. 지방공기업법 상 자치단체가 시설공단을 만들기 위해서는 위탁할 사업의 경상수지(비용 대비 수익률)가 50% 이상을 넘어야 하지만, 2014년 당시 북구의 용역결과는 이를 충족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장현기자 uskj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