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5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부끄러운 울산역, 이대로 둘 일 아니다
2017년 09월 07일 (목) 16:48:45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올여름 울산에 많은 외지 관광객들이 다녀갔다. 이들 중 상당수가 KTX 울산역을 통해 울산을 찾았다. 울산역도 리모델링 공사를 끝내고 여름철 승객들을 맞았다. 리모델링의 핵심은 2층 휴게공간을 만들어 부족한 편의시설을 보완한 점이다. 하지만 실제로 리모델링 한 현장을 가보면 말 그대로 가관이다. 리모델링 공사를 왜 했는지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조잡하다.

환승공간이나 통로도 없이 말 그대로 휴게공간만 덩그러니 만들어 놓고 리모델링을 했다고 하는 것이 참 안타까울 정도다. 이제 곧 울산역 주변에 많은 시설이 들어선다. 컨벤션센터부터 위락시설과 환승센터까지 추진되는 상황이다. 이번 기회에 울산역사 전반에 대한 점검과 새로운 방향성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게 만든다.

문제의 핵심은 곧 시작될 환승센터 공사다. 역세권의 경우 고속철도를 기점으로 전국이 하나의 도시로 통합됐다는 점에서 KTX역이 광역 경제권 관문이 되기 위해 기존의 역세권 개발과 차별화된 개발 전략이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이는 곧 역세권과 주변지역을 연계하고 생활권과 하나로 연결될 때 도시와 도시가 연결되고 지역 간 문화가 긴밀한 연결망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울산 역세권은 개발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태화강 역의 재판이라는 비아냥이 나오는 실정이다. 울산의 관문인 KTX 울산역 주변이 모텔촌으로 전락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시민들은 걱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KTX 개통 이후 울산의 중심 관문인 KTX 울산역은 이제 전국적으로도 중요한 거점역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런 면에서 인프라 구축도 중요한 과제 중 하나다. 가장 핵심시설인 울산역의 전반적인 리모델링은 그래서 중요하다. 재건립 수준의 리모델링이 이뤄져야 한다.

이와 함께 KTX 울산역을 중심으로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이전하고 전반적인 시외 교통망을 바꿔야 한다. 울산역의 승객편의시설도 대폭 점검해야 한다. 밑그림부터 바꾸는 작업을 통해 울산역의 건물 전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대수술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사람들이 모여들고 역의 기능이 제대로 활성화 될 수 있다. 무엇보다 사람이 모이는 공간이라야 복합환승센터와 전시컨벤션 등 중점 시설과 연계성이 확보될 수 있다. 이 부분에 대한 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대목이다. 당장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성훈 경남도의원·차예경 양산시의원<
황금연휴 지역 산업계 '희비 쌍곡선'
작천정 별빛야영장 다음달 확장 공사
패류·나무로 탄생한 이색 솟대
[이야기가 있는 시] 밤이 지나는 동
현대重 노사, 휴업·교육대상자 선정
한층 더 풍성해진 행사 5,000여명
폭풍전야, 그날의 중국
문화재청, 울산시 요청 묵살 "사연댐
김기현·정갑윤·강길부 물망…후보 단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