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깨지더라도 전쟁은 안된다"
"한미동맹 깨지더라도 전쟁은 안된다"
  • 울산신문
  • 승인 2017.09.2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9일 오늘의 인물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맡고 있는 문정인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명예특임교수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군사 옵션을 거론한 것에 대해 "많은 분들이 한미동맹이 깨진다 하더라도 전쟁은 안 된다고 한다"면서 "동맹하는 목적이 전쟁하지 말라는 건데 동맹이 전쟁하는 기제가 된다면 찬성하는 사람 별로 없을 것"이라고 했다.

 문 특보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대토론회에서 사견을 전제로 "미국 군사 행동의 정치적 목표는 북한 지도부 궤멸과 핵자산을 없애는 것이고, 군사적 목표는 적의 군사 지휘부 궤멸"이라며 "지상군 투입 없는 군사 행동으로는 그게 상당히 어려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무모하게 한다고 하면 인류에 대한 죄악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문 특보는 이어 "북미 간 우발적, 계획적 충돌이 있을 수 있고 미국과 북한 간 군사적 충돌이 일어난다면 재래식보다 오히려 핵전쟁으로 발전되는 것 아닌가 우려가 있다"면서 "여기서 한국을 무시하고 미국과 중국이 마음대로 하는 '코리아 패싱'이 걱정된다"고 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때문에 한국이 샌드위치가 됐다"고도 했다.
 문 특보는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는 건 현실적이지 않다"며 "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