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복산동 재개발 집회 배경
수상한 복산동 재개발 집회 배경
  • 김지혁
  • 승인 2017.10.0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김지혁 사회부
▲ 김지혁 사회부

지난 한달 동안 매일 오전 11시가 되면 중구청 정문에서 난리법석이 이어졌다.
 복산동 주택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일부 주민들이 스피커를 틀어놓고 집회를 벌인 탓이다.
 집회의 자유는 보장받아야 하지만 이들의 언행은 '도'가 지나치고 있다.
 마이크를 잡은 주민은 고성으로 박성민 중구청장과 중구 공무원들을 원색 비난하고, 심지어 욕설을 선동했다. 
 나름의 사정을 알아달라는 이들의 심정에 관심을 갖다보니, 자연스레 집회의 배경이 궁금해졌다.

 주택재개발 사업은 쉽게 말해 헌집을 부수고 새집을 짓는 사업이다.
 주민들이 조합을 만들고, 시공사를 정한 뒤 스스로 추진하는 재산권의 비즈니스 개념이다.
 직접 뽑은 조합장이 비리를 저질렀다면 형사 처벌을 받으면 된다.
 중구청은 사업 절차에 따라 법대로 인가를 해주는 역할 뿐이다.
 일부 주민들이 현재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부분은 경찰 수사와 함께 법적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시시비비는 곧 가려진다.

 그런데 마치 대단한 비리가 있고, 모든 책임이 박 청장과 중구청에 있는 것 처럼 호도하는 상황은 아무리 생각해도 수상하다.
 중구청장을 하고 싶어 하는 특정 정치인이 박 청장 흠집내기를 위해 배후 조종을 하고 있다는 믿기 어려운 항간의 소문이 자꾸 떠오르는 이유다. 
 중구의회가 최근 이 문제와 관련해 허울뿐인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특위)'를 구성한 뒷 배경에도 이 정치인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루머가 파다하다.
 주민들이 집회 때 쓰는 스피커와 피켓 등이 중구의회 한 의원실 방에 보관되고 있다는 황당한 괴담까지 돌고 있어 할 말을 잃게 만든다.

 정치의 메카니즘이 원래 '포퓰리즘'과 '네거티브'의 조합이라지만, 이 사태를 지켜보자니 세금을 내는 한 시민의 입장에서 분노가 치민다.
 정정당당하고 매너있는 정치가 그렇게 어렵나? 비열한 기초정치야 그렇다 치더라도 선동에 놀아나는 주민들은 무슨 죄가 있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