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자체 홈페이지'열린 단체장실'시늉뿐
울산 지자체 홈페이지'열린 단체장실'시늉뿐
  • 김장현
  • 승인 2017.10.1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구·군수 직접 소통 홍보 불구
업무보고 외 대부분 민원 부서 이관
남구는 국민권익위 신문고로 연결
동구만 유일하게 구청장 직접 챙겨

울산지역 일선 단체장들이 주민들과 직접 소통을 하겠다며 시·군·구 공식 홈페이지에 만든 '열린 시장실·구청장실·군수실'이 실상은 '빛좋은 개살구'인 것으로 드러났다.

 단체장들이 해당 게시판을 직접 보고 챙기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단체장들이 게시글을 직접 읽지도 않는데다, 관련 부서에 민원이 전달만 될 뿐 일반 민원과 똑같이 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울산지역 6개 시·구·군에 따르면 일선 지자체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열린 시장실·구청장실·열린 군수실'을 운영하고 있다. 일선 지자체 대부분이 주민들이 해당 게시판을 통해 단체장과 직접 소통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혀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시의 '열린 시장실'을 통해 월 평균 20여건의 민원을 접수받고 있지만, 월 1회 정도의 업무보고 때를 제외하고는 민원 대부분이 관련 부서로 전달될 뿐 시장이 직접 읽거나 챙기는 민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중구, 북구, 울주군도 '열린 구청장실·군수실'을 통해 적게는 월평균 10여건에서 많게는 50여건의 민원이 게시되지만 월 1회 정도의 업무보고를 제외하고는 민원이 대부분이 관련 부서에 이관되면서, 일반 민원과 똑같이 처리되고 있다.
 특히 남구의 경우는 '열린 구청장실'에 접속하면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고 있는 '국민신문고'로 연결되면서 민원조차 직접 받고 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구만 유일하게 '열린 구청장실'을 통해 게시되는 민원이 있을 때 마다 비서실을 통해 구청장이 직접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일선 지자체 대부분이 '열린 시장실·구청장실·군수실' 등의 그럴듯한 명칭만 넣은 채, '종합민원게시판'을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반 민원 처리 과정에서 민원을 해결하지 못한 주민들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해당 게시판에 민원을 넣고 있지만, 이렇다 할 실적을 내지 못하면서 민원인들의 원성만 커지고 있다.
 최근 북구청이 운영하는 '구청장에게 바란다'의 민원을 올린 A씨는 "민원을 계속 제기해도 담당 부서에서는 해결이 되지 않자 답답한 심정으로 해당 게시판에 글을 올렸는데 결국 민원을 해결하지 못한 부서에 다시 민원접수가 됐다"며 "주민과 소통하겠다고 만든 창구인데도 해당 단체장이 민원이 올린 게시 글을 제대로 읽어 보기나 하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일선 지자체가 운영 중인 '열린 시장실·구청장실·군수실'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흥회 동국대 행정학과 교수는 "일선 시·구·군 단체장이 주민들이 요청하는 모든 민원에 관여한다는 것은 물리적으로도 불가능한 사항이지만, 주민들의 의견을 시장·구청장·군수가 직접 청취하는 제대로 된 소통의 창구는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장현기자 uskj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