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운명의 날 앞두고 찬반 세대결 고조
신고리 5·6호기 운명의 날 앞두고 찬반 세대결 고조
  • 조홍래
  • 승인 2017.10.1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영 시의원 "건설재개 목소리 결집"
범시민대책위 구성 제안 적극참여 당부
반대 단체들, 안전성 지적 건설중단 호소
새민중정당 울신시당 의원단도 힘 보태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결정을 이달 20일 앞두고 지역 여론 간 찬반 공방이 치열하다.
한동영 울산시의원은 1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위한 범시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했다.

▲ 바른정당 울산시당 한동영 대변인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위한 범시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한 의원은 "건설에 반대하는 정당 및 시민사회단체의 경우 공동으로 대응하는 조직이 구성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반면, 건설재개에 찬성하는 각계각층의 의지를 모을 수 있는 단체는 없는 실정"이라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영구적으로 중단될 경우 약 3조원에 가까운 재정손실 등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는 울산만이라도 공동 대응할 수 있도록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위한 범시민대책위'를 함께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현재 서생면주민대책위, 범군민대책위가 참여의사를 밝혔다"며 "건설재개에 찬성하는 모든 정당, 학계, 시민단체, 직능단체, 애국시민들이 모여 신고리 5·6호기 건설의 정당성을 120만 울산 시민들에게 알리자"며 각 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끝으로 한 의원은 찬반여론이 팽팽한 현 상황에서 공론화위의 결정이 쉽지 않음을 강조하며 범시민대책위 구성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피력했다.
한 의원은 "공론화위에서는 오히려 국민들간의 갈등만 증폭시켜 놓은 채 명쾌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정부에 모든 걸 떠넘기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범시민대책위 구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는 1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에 대한 울산시민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같은 날 건설반대를 외치는 목소리도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 터져 나왔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는 12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위해 시민참여단과 국민·울산시민에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백지화울산본부는 시민참여단에게 "핵폐기물 세계 최대 지역인 부울경에 원전을 더 짓는 것은 현세대가 편하자고 후손에게 재앙의 부담을 넘겨주는 짓을 하는 것"이라며 "전기요금폭등이나 매몰비용, 에너지안보, 수출경쟁력상실 등 수많은 악의적이고 불순한 자의적인 자료에 휩쓸리지 않고, 공적가치라는 관점에서 후손들에게 전혀 부끄럽지 않을 정의로운 지혜의 힘을 모아주기를 간절히 당부 드린다"고 호소했다.

국민을 향해서는 "이미 지난 40년간 3번의 원전 대형사고가 발생한 만큼 재앙의 위험을 가중시키는 신고리 5·6호기 문제는 국민 전체의 문제"라며 "핵발전소 대열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깨끗하며 지속가능한 에너지체제로 전환하는 에너지선진국으로의 도약은 국민여러분의 집단 지성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새민중정당 울산시당 지방의원단' 9명도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안전한 삶을 위해 생명을 위협하는 핵은 폐기돼야 하며 그 시작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는 것"이라며 "건설반대 의견이 공론화위에 전달될 수 있도록 시민들이 스스로 인터넷과 홍보전 등에 적극 참여해 핵발전소로부터 안전한 울산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론화위는 오는 13일 2박3일간 시민참여단의 합숙토론에서 종합토론과 3차 설문조사를 시행한 뒤 마지막 날 4차 최종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이달 20일 마지막 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뒤 오전 10시 최종 권고안 내용을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