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수도 시설물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울산 상수도 시설물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 조창훈
  • 승인 2017.10.12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산정수장 부지 물관리센터 개청
생산부터 수질·누수 과정 통제 가능
수요량 예측·비상 상황시 긴급대응
▲ '울산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 개청식'이 12일 남구 봉월로 137에서 열린 가운데 김기현 시장, 윤시철 시의장, 시의원 등 참석자들이 축하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시가 그동안 사업장별로 관리 운영되던 상수도 관련 시설물을 통합 관리하는 물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시는 12일 남구 옛 남산정수장 부지에 건립된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 광장에서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 개청식을 개최했다.

 개청식은 김기현 시장, 공사 관계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홍보영상 상영,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 커팅, 시설 관람 등으로 진행됐다.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는 총 3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1만732㎡ 부지에 연면적 6,706㎡,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지난 2015년 3월에 착공했다.
 주요 시설은 물 관리센터를 비롯해 상수도사업본부, 종합건설본부, 남부사업소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무실과 영상 홍보실, 각종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다.

 물 관리센터가 운영하는 '물 관리 시스템'은 감시제어시스템, 생산관리시스템, 공급관리시스템, 시설물관리시스템, 수질관리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감시제어시스템은 시설관리부 및 중부·남부·동부·북부·울주 사업소에서 관리하고 있는 가압장 98개소, 배수지 35개소, 블록시스템 115개소를 통합해 관리함으로써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물 관리 시스템 가동으로 수돗물의 생산부터 공급까지 모든 과정을 감시하고 통제함으로써 누수사고나 정전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또 수돗물의 수요량 예측과 생산량 조절, 수질 및 시설물 관리 등을 통해 유수율을 향상시키고 수돗물의 품질 및 경영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물 관리센터 건립으로 울산의 상수도 관리시스템이 한 단계 높아졌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맑은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창훈기자 usj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