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홍종학 밀어붙이기 반기든 정우택
文정부 홍종학 밀어붙이기 반기든 정우택
  • 울산신문
  • 승인 2017.11.14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인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야당의 강력한 반대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여당이 초대 내각의 마지막 퍼즐을 빨리 끼워 맞추기 위해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고 싶은 유혹을 떨쳐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사문제는 국정운영의 디딤돌이 돼야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홍 후보자에게도 자진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나아가 홍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열거한 뒤 "언론보도에 따르면 홍 후보자는 지난주 인사청문회 당일 야당 간사 의원실에 전화해 인사를 하고 싶다며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단순한 요식 행위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김장겸 MBC 사장의 해임을 결정한 데 대해 "방문진이 허수아비 이사들을 모아놓고 짜고 치는 고스톱처럼 MBC 사장 해임을 강행한 것은 명백한 불법이자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그는 "MBC 사장까지 강제로 끌어내리는 것이 정상적 민주국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하면서 "방문진 보궐이사 임명 강행부터가 불법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련의 공영방송 장악 작태는 추후 엄정한 책임추궁과 심판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