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1사 후 번트도 불사" 독한 다짐
선동열 "1사 후 번트도 불사" 독한 다짐
  • 울산신문
  • 승인 2017.11.1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동열(54)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야구계의 대표적인 '지일파'다. 현역 시절 일본에서 활약해 일본프로야구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개막을 하루 앞둔 15일 공식 기자회견에 나온 "일본 투수들에 대해서 경계를 많이 하는 쪽"이라는 발언에서 선 감독이 16일 열릴 일본전을 어떻게 풀어갈지 엿볼 수 있다.

 선 감독은 기본적으로 일본이 한국보다 강하다는 걸 인정한다. 일본 마운드가 우리보다 높아 3점 이내에서 승부가 갈릴 것이라고 내다본다. 그러나 선 감독은 "3이 7을, 1이 9를 이길 수 있는 게 야구"라며 가용 전력을 최대한 활용하면 이기지 못할 상대는 절대 아니라고 말한다.

 승부처는 1회다. 도쿄돔에서 첫 경기를 뛰는 선수들이 경기 초반 위축하지 않고 선취점을 내면 다시 한 번 일본에 쓰린 패배를 안길 거라고 기대한다. 선 감독이 테이블세터를 강조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일본 투수진을 상대로연속 안타 혹은 장타를 때리는 게 어렵다는 걸 인정한다. 대신 한 명이라도 출루하면 적극적인 작전 야구로 1점을 내는 게 목표다.

 선 감독은 "테이블세터가 출루하면 주자를 2루에 갖다 놓고, 중심 타선에서 해결하는 게 가장 좋다. 상황에 따라 1사 1루에서도 번트가 나올 수 있다"며 벤치의 적극적인 개입을 예고했다. 선 감독은 "기본적으로 야수들에게 그린라이트를 줄 것이다. 일본 투수는 슬라이드 스텝이 빨라 직구 타이밍에서 뛰면 안 된다. 변화구를 던질 타이밍을 잡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