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의원을 포카혼타스라 조롱한 트럼프
상원의원을 포카혼타스라 조롱한 트럼프
  • 울산신문
  • 승인 2017.11.2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인물]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원주민 나바호족 출신 '코드 토커' 참전용사 백악관 초청 자리에서 민주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을 '포카혼타스'로 칭해 논란이 일었다. 코드 토커(code talker)란 2차 대전 당시 통신병으로 입대해 자신들의 언어를 암호로 사용한 나바호족을 뜻하고, 포카혼타스는 버지니아 지역에 이주해온 영국인들에 도움을 준 원주민 추장의 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찌감치 차기 대선의 맞수로 지목한 워런 의원을 평소 '포카혼타스'로 자주 불러 인종 차별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는데, 하필 미국 원주민 참전용사의 업적을 기리는 자리에서 워런을 에둘러 거론하며 포카혼타스라는 표현을 또 사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고령의 코드 토커 용사들과 악수하면서 "여러분은 우리보다 더 오랫동안 여기(미국)에 있었다. 의회에도 여기에 오래 있었던, 여러분보다 더 오래된, 의원이 있다. 그들은 그를 '포카혼타스'로 부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표현에 당시 참석자들은 침묵을 지킬 뿐이었다고 CNN은 보도했다.
 체로키 인디언 혈통이 섞여 있다고 주장해온 워런 의원은 곧바로 발끈했다. '트럼프 저격수'로 불리는 워런은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대통령이 영웅들을 기리는 행사를 인종적 비방을 내뱉지 않고는 제대로 못 마친다는 것이 대단히 불행하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