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상임위, 8억5천 삭감 예결위로 넘겨
시의회 상임위, 8억5천 삭감 예결위로 넘겨
  • 최성환
  • 승인 2017.12.04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위까지 예산안 심사 마무리
시 5억3천 교육청 3억2천 깎아
예결특위 6·7일 계수조정·확정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4일 예산안 심사를 끝으로 전체 상임위별 내년도 당초예산안 예비심사가 종료됐다.
행정자치위는 이날 문화예술회관과 울산박물관 소관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한 뒤 계수조정을 통해 총 2억3,000만원을 삭감했다.

이로써 내년도 울산시 당초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에선 이날 행자위의 삭감액 2억3,000만원에다 전날 계수조정을 끝낸 환경복지위 삭감액 1억100만원과 산업건설위의 삭감액 2억원을 합쳐 총 5억3,100만원이 감액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교육예산은 상임위 심사과정에서 모두 3억2,978만1,000원이 삭감됐다.
이날 예산안 심사를 끝낸 행정자치위의 구체적인 예산 삭감내역을 보면, 일반회계 세출부분의 공보관실 소관 TV방송 홍보비 13억원 중 1,000만원과 시정시책 홍보비 11억5,000만원 중 3,000만원이 잘려 나갔다.

또 문화관광체육국 소관 예산 중에선 울산청년문화 기반구축 2억4,000만원 중 2,000만원이 삭감된 것을 비롯해 울산전국창작음악제 2억8,000만원 중 2,000만원, 국제문화예술협력 네트워크 지원 9,000만원 중 1,000만원이 삭감됐다.
이와 함께 생활문화 활성화 기반 조성 1억6,000만원 중 2,000만원과 온-오프라인 홍보비 5억원 중 5,000만원, 울산시체육회 운영비 23억1,105만원 중 5,000만원 등 모두 6건에 걸쳐 총 1억7,000만원이 감액됐다.

 

 


행정자치위에서 이밖에도 문화예술회관 소관의 뒤란 장비 임차비 2억4,000만원 중 1,000만원과 무대세트 제작비 5,000만원 중 1,000만원을 합쳐 모두 2,000만원이 삭감됐다.

앞서 예비심사를 끝낸 산업건설위는 유일하게 세입 부분 예산 3,000만원을 삭감했다.

세출 부분에선 환경복지위가 일반회계 4,000만원과 특별회계 6,100만원을 합쳐 1억100만원을 감액했고, 산업건설위는 일반회계 1억8,000만원과 특별회계 2,000만원을 합쳐 2억원을, 교육위는 모두 3억2,978만1,000원을 삭감했다.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임현철)는 이날 행정자치위를 끝으로 상임위별 예산안 예비심사가 종료됨에 따라 오는 6일과 7일 이틀간 본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예결특위는 심사 첫날인 6일 오전 10시 회의를 열어 내년도 울산시 당초예산안과 울산시 기금운용계획안, 2017년도 박물관 및 미술관 기금운용계획안, 2017년도 제3회 울산시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한 뒤 계수조정을 거쳐 예산안을 확정 의결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7일에는 내년도 교육예산안과 올해 제3회 울산시교육청 추가경정예산안을 종합 심사한 뒤 계수조정 및 확정 의결한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