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항공·나노융합 산단 성공 조성 약정
경남 항공·나노융합 산단 성공 조성 약정
  • 이수천
  • 승인 2017.12.0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밀양·진주·사천시·LH와 협력
국가산단 성공 유치 행재정 지원
밀양, 1조178억원 경제유발 효과
1만2,000여명 고용창출 경제 활기
경남도와 밀양시, 진주시, 사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경남도청에서 경남미래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밀양 나노융합·경남 항공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협력 약정식을 개최했다.
경남도와 밀양시, 진주시, 사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경남도청에서 경남미래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밀양 나노융합·경남 항공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협력 약정식을 개최했다.

 

경남도와 밀양시, 진주시, 사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경남도청에서 경남미래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밀양 나노융합·경남 항공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협력 약정식을 가졌다.


 약정서에는 경남도가 국가산단 성공을 위한 행정절차와 기반시설 설치 등 행·재정 지원을 하고 밀양시는 나노융합 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행·재정 지원 및 입주기업 유치와 정주 여건 개선을,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가산단 공사를 성실히 이행해 입주 희망기업에게 산업단지 부지를 적기에 제공하도록 했다.
 또 관계기관 모두 국가산단의 원활한 추진과 앵커기업 유치 등을 위해 공동 대응하고 국가산단의 장래 확장을 위해 적극 노력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은 2014년 12월 국토교통부에서 개발을 확정하고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한 결과 경제성(B/C)이 1.19로 사업타당성을 확보했다.


 지난해 8월 8일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토교통부에 산업단지계획을 신청, 지난 7월 승인·고시돼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현재 보상업무를 추진 중이다.
 내년 상반기 보상협의를 마치고 하반기 조성 공사에 들어간다. 밀양시 부북면 일원에 165만㎡에 총 사업비 3,209억 원을 투입, 2020년까지 1단계 조성공사를 완공할 예정이다.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의 1단계 공사로 인해 1조178억 원의 경제유발효과와 2,662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예상되며 향후 국가산단의 가동으로 1만2,000여 명의 직·간접적인 고용이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전망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시는 경남도와 함께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 투자유치단'을 구성해 조기 분양을 위한 기업유치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세계 수준의 나노 특화기술 확보를 통한 국내 나노융합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중장기 육성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호 도지사권한대행은 "도는 미래 핵심 전략사업으로 진주·사천을 항공우주산업 메카로, 밀양을 나노융합산업 지역거점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으로 국가산단의 성공적 조성에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수천기자 lsc@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