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 발품 넓힌 정운찬 신임 KBO총재
야구로 발품 넓힌 정운찬 신임 KBO총재
  • 울산신문
  • 승인 2017.12.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인물]

프로야구 KBO리그를 이끌어 갈 새 수장으로 선출된 정운찬(70·사진) 전 국무총리는 "미국에선 야구가 생활이고 일본에선 야구를 종교라고 한다"면서 "저는 야구를 한국인의 힐링(healing·치유)으로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신임 KBO 총재는 13일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사랑하는 야구를 위해 무언가를 기여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면서 "미국과 일본 커미셔너의 임무와 양국의 제도 등을 열심히 공부하고 야구팬, 선수, 구단과 잘 협의해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선출 소감을 전했다.

KBO는 정관 제10조(임원의 선출)에 따라 지난 11일 서면을 통해 구단주 총회를 열고 정 전 총리를 제22대 총재에 선출하기로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정 총재는 국무총리 출신 첫 KBO 총재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서울대 총장을 거쳐 2009년 9월부터 2010년 8월까지 국무총리를 지낸 정 총재는 이후 동반성장위원장도 역임했다. 미국 유학 시절 메이저리그 경기를 자주 관전한 '야구광' 정 총재는 두산 베어스 팬으로서 프로야구 시즌 중 수시로 경기장을 찾고 라디오 해설도 했으며 야구를 주제로 '야구예찬'이라는 제목의 에세이를 발간했을 정도로 야구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