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사망사고 뺑소니범 16시간 만에 자수
양산 사망사고 뺑소니범 16시간 만에 자수
  • 이수천
  • 승인 2018.01.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 추돌·2차사고 2명 사망
무면허 상태 운전 겁 먹고 도망
차안서 착화탄·술병·유서 나와

경부고속도로 양산 구간에서 앞서가던 차를 추돌, 운전자를 숨지게 한 운전자가 사고 후 달아난 지 16시간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지난 1일 오전 3시 12분께 경남 양산시 북정동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15.8㎞ 지점에서 A(29)씨가 몰던 산타폐 승용차가 부산 방향으로 달리다 앞서가던 또 다른 산타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추돌을 당한 산타페에 타고 있던 B(15) 양이 숨졌다.
피해 차량 탑승자 일행으로 다른 승용차에 타고 있던 C(65·여)씨는 사고가 나자 차에서 내려 현장을 살펴보다 근처를 지나던 또 다른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피해자 일행은 차 2대에 나눠 타고 기도원에 다녀오던 중 사고를 당했다.

1차 추돌사고를 낸 A씨는 사고 직후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사고 발생 16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7시가 넘어 경찰에 전화로 자수의사를 밝혔다.
양산경찰서는 가족과 함께 경찰에 출석한 A씨를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A씨는 경찰에서 신년을 맞아 부산 해운대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가려다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A씨는 "운전도중 담배를 피우려고 불을 붙이다 뒤늦게 앞차를 발견했다"며 "사람이 죽은 것 같아 겁이 나 도망쳤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후 해운대로 달아났다가 거듭된 가족들 연락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자수했다고 경찰에 밝혔다.
이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A씨는 사고 이후 경찰의 음주측정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A씨가 몰던 승용차에서 착화탄과 술병, 자필로 쓴 유서 형태의 메모를 발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별다른 직업도 없는 등 신병을 비관해 일주일 전 쯤 자살시도를 한 적 있었지만 실패했다"며 "치우기 귀찮아 차에 그냥 놔뒀다"고 진술했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