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울산본부장 선거 부정 의혹 논란
전공노 울산본부장 선거 부정 의혹 논란
  • 김장현
  • 승인 2018.02.0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현주 당선자 투표용지 배부 등
선거 부당개입에 규정 위반 제기
위원장선거 특정인 지지 발언도
전임 집행부 자진사퇴 요구까지

전국공무원노조 울산지역본부 8대 본부장으로 선출된 임현주 당선인(현 전공노 울산북구 지부장)이 일부 노조원들로부터 자진 사태 압박을 받고 있어 논란이다.
임 당선인이 선거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정황이 일부 드러난 탓인데, 이와 관련 전임 집행부를 중심으로 임 당선인에게 자진사태를 요구하면서 사태가 노·노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1일 전공노 울산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과 18일 이틀에 걸쳐 치러진 전공노 울산지역 본부장 선거에서 당시 임현주 전공노 울산북구 지부장이 선거 당일 북구청 노조사무실과 농소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 2곳을 번갈아 찾아다니며, 노조원들에게 투표용지를 직접 나눠 주는 등 선거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이날 임 지부장은 선거 당시 함께 치러진 전공노 위원장 선거에서도 노조원들에게 투표용지를 나눠주며 특정후보에 대한 지지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전공노 선거규정에 따르면, 투표 당일은 선거운동을 할 수없는 금지조항이 있는데다 별도의 선거관리인단이 구성돼 있어 임 당선인이 투표소에 나와 투표용지를 직접 나눠 준  행위가 선거 규정에 어긋난다는 게 전임 집행부의 주장이다.
실제로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전공노 울산지역본부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이튿날인 18일 오전 북구에 마련된 투표소 2곳을 찾아 조사를 벌였고, 당시 투표함 2곳에 담겨 있던 투표용지 37장에 대해 무효처리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당시 임 지부장이 지지 의사를 밝힌 위원장 후보에게 85%에 가까운 몰표가 울산 북구 선거구에서 나온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임현주 울산지역본부 본부장 당선인은 "이틀 간 투표소를 관리할 선거인단이 부족한 탓에 투표소를 지키고 투표용지를 직접 나눠 준 것은 사실이지만, 일부 조합원들이 주장한 것처럼 부정선거가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또 위원장 선거와 관련해서는 현재 전공노 본부에서 조사 중인 만큼, 처분결과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찬우 전 전공노 울산지역본부 본부장은 "조합원들의 권익을 지켜겠다고 출마한 입후보자가 본인의 부적절한 행위로 인해 37명의 조합원의 권익을 담은 표 37장이 무효처리됐다"며 "이것 하나만 놓고 봐도 임 당선인은 본부장이 될 자격이 없으니 자진사태를 하는 것이 현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김장현기자 uski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