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넘어 세계올림픽 출전이 꿈"
"울산 넘어 세계올림픽 출전이 꿈"
  • 강현주
  • 승인 2018.02.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심천 국제 학생 마술대회' 금상 신정고 김종현군
중국 심천 마술대회에서 '매니플레이션' 마술을 선보이고 있는 종현군.
중국 심천 마술대회에서 '매니플레이션' 마술을 선보이고 있는 종현군.

 

"울산을 넘어선 마술사로 세계마술올림픽(FISM)에 출전하는 것이 꿈"
 지난 3~4일 중국 심천에서 열린 '중국 심천 국제 학생 마술대회(The 6th Shenzhen Championship of Golden Young Magicians)'에서 학생부 금상을 수상한 울산 신정고 김종현(17) 학생의 말이다.
 중국 심천에서는 2월 한 달 동안 매직페스티벌이 열린다.
 이 기간 동안에는 국제마술대회를 비롯해 전 세계 유명마술사들의 공연, 스트리트, 버스킹 마술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된다.


 울산 지역의 마술 꿈나무 김종현 학생은 이 대회에서 학생부 스테이지부문 금상(1위)과 베이징 국제마술대회 특별상을 수상했다.
 김종현 군은 "마술을 배운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첫 대회 출전이라 상을 받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 했는데 수상을 하게 돼 얼떨떨하다"며 "처음이라 어려웠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열심히 노력한 연습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어릴때부터 영상·책으로 독학
본격 공부 5개월만에 이룬 쾌거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기길 바라"

 

중국 심천 국제 학생 마술대회 주최자와 함께 금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중국 심천 국제 학생 마술대회 주최자와 함께 금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김 군이 대회에 선보인 내용은 마술공과 카드를 이용한 '매니플레이션(manipulation)' 마술로, 이는 손기술이 많이 요구되는 분야다.
 '매니플레이션'은 보통 6개월에서 1년 정도 꾸준한 연습량이 필요하지만 김 군은 마술을 본격적으로 배운지 5개월여 만에 국제마술대회에서 수상해 심사위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 군은 "초등학교 때 마술을 처음 접하고 호기심이 생겨 중학교 때부터는 용돈을 모아 책을 사서보고 영상을 보면서 혼자 공부했다. 이후 학교에서 직업체험으로 마술사를 경험해봤고, 지난해부터는 울산에도 마술 학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돼 다니게 됐다"며 마술을 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마술을 배우기 시작한 후 부터는 주말에도 울산 프로마술사들 공연에 스태프로 참여해 실전경험들을 익히고 마술세미나, 마술대회 등에 참관하면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김 군은 "세계마술올림픽(FISM)에 출전하는 것이 꿈이다"며 "울산은 수도권지역보다 마술 공연이나 정보 등이 많이 부족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마술에 관심을 갖고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