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시설관리공단 성폭력·수뢰도 있었다"
"울주시설관리공단 성폭력·수뢰도 있었다"
  • 조창훈
  • 승인 2018.02.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노조위원장·시민단체 기자회견
2년간 직원 4명 성추행 등 당해
강사가 체육시설 관장에 뇌물도
공문서 위조·장애인 차별 등 폭로
시민단체, 경찰 고발 등 진행키로
공익제보자와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회, 울산여성의전화,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장애인자립생활총연합회는 8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 시설관리공단의 인사청탁, 채용비리, 성폭력, 뇌물상납, 노조파괴 등 적폐 청산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공익제보자와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회, 울산여성의전화,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장애인자립생활총연합회는 8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 시설관리공단의 인사청탁, 채용비리, 성폭력, 뇌물상납, 노조파괴 등 적폐 청산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속보】= 울산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이 부당해고뿐 아니라 성폭력, 뇌물상납 등 총체적인 비리 논란에 휩싸였다.
김모(38) 전 울주군시설관리공단 노조위원장과 울산시민연대를 비롯한 지역 시민단체 5곳은 8일 울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뇌물상납, 공문서 위조, 장애인 차별 등 총체적인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의 적폐가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공단의 한 체육시설에서 총 4명의 여성이 성희롱이나 성추행 등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공단은 아직 일부 성폭력 피해자에게 아무런 업무지시도 하지 않고 빈 책상에 앉혀 두는 등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면서 "피해자 가운데 정신과 치료를 받다가 사직을 하기도 했고, 다른 피해자도 심리 상담과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수영강사가 체육시설 관장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관장이 휴대전화 매장을 하는 수영강사에게 가족 명의의 휴대전화를 구입하면서 10~20만원씩 돌려받았다"면서 "이 과정에서 체육시설에 근무하는 직원이 수영강사로부터 돈을 받아 관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전 노조위원장을 해고하는 과정에서도 비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해고 사유였던 '업무 지시 불이행'을 증빙한다는 이유로 안전근무 일지를 위조했다. 같은 시간 수상안전요원으로 근무를 하는 사람이 배치되고 임금까지 지급했다는 문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보자가 지시를 어긴 것으로 꾸민 것"이라며 "또 '김 전 위원장과 일하기 싫다'는 탄원서도 함께 일도 한 적이 없는 직원까지 포함돼 꾸며진 것으로 의심된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고의로 수업을 폐강시켜 복합장애를 가진 장애인의 체육시설 이용을 막았고, 인사청탁과 채용비리로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등 공단 전반에 비리가 만연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공단의 비리의 근본적인 원인은 구조적 문제라는 게 시민단체의 판단이다.
시민단체는 "울주군 공무원들이 돌아가면서 요직에 배치되는 등 공무원 자리 만들기로 전락한 공단의 인사시스템은 비리와 부정부패를 재생산하고 있다"면서 "문화체육전문가를 관장으로 배치하는 등 인사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시민단체는 제기된 비리를 경찰에 고발하는 등 추가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성폭력문제의 경우 상담을 진행한 여성시민단체를 통해 추가 폭로를 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공단측은 특정 사실만 부각해 진실을 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공단 관계자는 "직원 해고는 인사위원회 등 정당한 절차를 밟아 진행된 사항이다. 다른 문제 제기도 일부만 부각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군 출신 공무원들이 많은 것은 맞지만 군에서 설립한 시설을 관리하는 곳인 만큼 인사의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채용비리와 인사청탁은 울산지방경찰청에서 조사하고 있는 사항으로 수사결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고 해명했다.  조창훈기자 usj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