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지율이 낮은 이유
한국당 지지율이 낮은 이유
  • 조원호
  • 승인 2018.0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호 정치부

ubc울산방송이 지난 5일 보도한 자유한국당 울산 지지율은 19.7%다. 여권인 더불어민주당(41.8%)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보수텃밭이라는 울산에서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날까? 이유는 무수히 많겠지만, 최근 국회에서 진행된 대정부 질문에 대한 한국당 울산 국회의원 자세를 보면 쉽게 이해된다.

지난 5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국회 대정부질문 신청 명단에 울산 국회의원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었다. 현재 울산은 맑은 물 공급사업을 비롯해 반구대 암각화 보존, 산재모병원 건립, 조선업 침체 등 시급한 현안들이 산적하지만 이들은 곧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 관심을 가질 뿐이다.

특히 한국당은 대정부질문 신청이 저조하자 포상까지 내걸면서 참여를 독려했고 이에 신청자는 2배 이상 급증했지만, 울산지역 의원들은 이를 외면했다.  더욱이 비교섭 단체 몫이 바른정당으로 결정되면서 민중당 김종훈 의원(동구)은 질문 신청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한국당은 이번 대정부질문에 중량감 있는 중진 의원을 적극 배치하고, 심지어 당원권 정지 상태로 당내 활동에 소극적 인사였던 김현아 의원도 포함시켰다. 결국 지역의원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 의지를 보였다면, 지역별 안배를 고려해 1명은 참여할 수 있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울산 국회의원이 대정부질문을 외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첫 정기국회가 열렸던 지난해 9월에도 정갑윤 의원은 당시 지역 중대현안이었던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문제 등을 이유로 대정부질문을 신청하는 등 중진 의원의 이례적 행보를 보였지만, 중간에 신청을 철회하는 등 쇼에 불과했다.

다섯 달이 지났어도 개선되지 않고 똑같은 현상이 되풀이되는 것이다. 이에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옛말이 생각난다. 그 자리에 앉았을 때 그에 걸맞도록 노력하지 않으면 결국 떠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