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길 쿠바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
낯선 길 쿠바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
  • 강현주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묘년 사진가, 21~26일 개인전
낭만 여행길 추억 담은 40여점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장에서 '온 더 로드 인 쿠바(On the road in Cuba)' 전시를 여는 손묘년 작가의 작품.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장에서 '온 더 로드 인 쿠바(On the road in Cuba)' 전시를 여는 손묘년 작가의 작품.

 

쿠바의 낯선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가 사각의 프레임 속에서 되살아난다.
손묘년 사진가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장에서 '온 더 로드 인 쿠바(On the road in Cuba)'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손 작가가 아바나, 산티아고 데 쿠바, 산타클라라, 바라데로 등을 여행하면서 담아낸 아름답고 낭만적인 쿠바의 모습과 그곳에서 만난 여러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 총 40여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손묘년 씨는 작가노트를 통해 "길은 만남과 소통의 장이다. 쿠바의 낯선 길 위에서 낯선 사람들을 만나 홀린 듯 셔터를 눌렀다"며 "행복했던 그 시간들을 기억하며 나는 또 다른 쿠바여행을 꿈꾸고 있다"고 밝혔다. 


손묘년 작가는 2016년 제26회 태백전국사진공모전 동상, 아듀 2015년 경주현대사진캠프 사진콘테스트 금상 수상 등을 수상했으며, 울산예술단체 신년초대전,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전, Hola! Cuba 6인전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현재는 (사) 한국사진작가협회 울산지회 회원, 빛그림포토클럽, 철때반죽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전시 개막식은 21일 오후 6시 30분에 마련하며 이번 전시와 더불어 사진집도 함께 발간한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