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연휴기간 AI 특별방역대책
울산시, 연휴기간 AI 특별방역대책
  • 김지혁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대이동 대비 비상연락체계
거점 소독 유지·농가 예찰 강화

울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고병원성 AI 특별방역대책을 벌인다.
 지난해 11월 19일부터 시작된 고병원성 AI는 현재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귀성객 등 인구이동이 많은 이번 설 연휴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지난해 10월 설치 운영 중인 방역 상황실은 24시간 비상연락 체계와 초동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속 운영되며 외부 유입 방지를 위한 이동통제초소 겸 거점 소독시설 4개소도 유지된다.
 설 전후 철새 분변 검사, 전통시장 가금 거래상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전체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예찰을 강화한다.


 특히 설 전·후인 2월 12일과 2월 19일 가금농장 및 축산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일제 소독을 실시해 외부 유입을 차단하고 공공다중시설인 터미널·기차역·공항 등에 발판 소독조를 설치·운영한다.
 고속도로 진출입로, 공공다중시설, 가금농장이 소재한 마을에는 마을 입구에 현수막 50여 개를 설치하고 마을방송을 실시하는 등 AI 차단방역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은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등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지혁기자 uskj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