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울산 여대생 살해 용의자 잠적
제주여행 울산 여대생 살해 용의자 잠적
  • 김장현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 이용 도주 추정 장기화 우려

울산의 한 대학교 여학생이 제주도에서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을 용의자로 주목하고 쫓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제주동부경찰서는 피해 여성 A(26·울산시)씨가 지난 8일 새벽께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망 시각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게스트하우스에 들어온 A씨의 8일 새벽 1∼2시까지 행적이 조사됐고, 이후부터는 가족과 연락이 끊겨 범행 시간을 이같이 추정했다.
경찰은 10일 오전 A씨의 실종 신고가 접수되자 비상소집, 당일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찾아가 탐문하는 과정에서 용의자 B(34)씨를 만났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경찰 탐문조사에 자연스럽게 답했으며, 떨거나 말을 떠듬거리지도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은 당시 B씨를 만난 건 실종 신고에 대한 조사였으며 혐의점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B씨는 그 후 6시간 만인 오후 8시 35분께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나 잠적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낌새를 차리고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 여성인 A씨는 지난 7일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에 도착, 8일 새벽에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시신은 11일 낮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 방에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김장현기자 uskj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